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씨젠, 분기 최대 매출에도 영업익 3% 증가 왜
김새미 기자
2022.05.17 15:21:51
오미크론 변이 덕에 매출↑…원가율·연구개발비 증가로 수익성↓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씨젠이 올해 1분기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지만 원가율 상승, 연구개발비 증가로 인해 영업이익은 3% 늘어나는 데 그쳤다.


씨젠은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영업이익이 19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4515억원, 순이익은 1657억원으로 각각 28.3%, 0.9% 늘었다.


씨젠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면서 유전자증폭(PCR) 검사 수요가 급증해 매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북미와 유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 22% 감소했지만, 국내와 아시아, 중남미 매출이 크게 확대됐다.


역대 최대 분기 매출에도 1분기 영업이익은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원가율과 연구개발비 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씨젠의 1분기 매출원가는 전년 동기보다 85.4% 증가한 1527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원가율이 23.4%에서 33.8%로 상승한 셈이다. 연구개발비는 297억원으로 101.7%나 늘었다. 법인세 비용이 5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1% 증가하면서 순이익은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관련기사 more
'원숭이두창'으로 재도약 노리는 韓진단업체 미코바이오메드, 포스트코로나 새 먹거리 발굴 '잰걸음' 진단키트업계, 역대 최대 1Q 실적에도 '전전긍긍' 에스디바이오센서, 작년 매출 2.9조…업계 1위

문제는 점차 코로나19 PCR 검사 수요가 줄어들면서 씨젠의 매출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이다. 원재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진 검사용으로 사용되던 제품의 큰 수요 감소가 예상된다"며 "1분기 기준 씨젠의 코로나19 진단키트 내 확진 제품의 비중이 약 67%에 달하는 만큼, 수요 감소에 따른 실적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씨젠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해 사업 영역을 다변화하고 시장을 확대해 지속적인 성장을 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등 19종의 호흡기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는 분자진단 제품의 유럽·호주 인증을 완료했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지점을 신설하는 등 글로벌 영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이철곤 씨젠 전무는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 PCR 검사 수요가 감소하고 있어 매출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PCR 검사의 활용 폭을 넓히는 한편 현지 연구와 생산시설 구축 등 미국 시장 공략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인수합병(M&A)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