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국민은행3)
SK에코플랜트, 말레이 최대 폐기물업체 지분 인수
김호연 기자
2022.05.20 16:09:52
최대주주 카자나와 SPA…센바이로 지분 30% 확보
(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다토 아미룰 파이잘 완 자히르 카자나 사장이 20일 화상 서명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SK에코플랜트가 말레이시아 국영 폐기물업체 센바이로(Cenviro)의 지분 30%를 인수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날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센바이로 최대주주 카자나(Khazanah)와 센바이로 지분 3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카자나는 말레이시아 국부펀드로 센바이로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이날 체결식은 양국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진행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다토 아미룰 파이잘 완 자히르(Dato' Amirul Feisal Wan Zahir) 카자나 사장 등 양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으로 서명식을 진행했다.


센바이로는 말레이시아에 본사를 둔 국영 폐기물업체다. 1998년 말레이시아 최초 통합 폐기물관리센터를 건설해 운영 중이고 폐기물처리 관련 라이센스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어 말레이시아 최대 폐기물업체로 알려져 있다. 연간 폐기물처리 물량은 10만t에 달하며 유일하게 지정폐기물 소각장과 매립장을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more
SK에코플랜트, 건설 '줄이고' 정비사업 수주 '늘리고' SK에코플랜트, SOFC 최초 열공급형 발전소 준공 SK에코플랜트, EMK 실사 불참한 이유는 SK에코플랜트, 올해 환경사업 매출 5300억 전망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석유회사 페트로나스(Petronas) 등을 고객사로 두고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한 것도 강점이다. 센바이로의 지난해 매출액은 약 1억2000만달러(약 1천520억원)를 기록했다.


SK에코플랜트는 효율적인 폐기물 소각로·매립장 운영 능력과, 인공지능(AI)·디지털전환(DT)기술 등의 강점을 인정받아 카자나의 최총 파트너로 선정됐다. 이번 지분 인수는 지난 2월 싱가포르 E-waste(전기·전자 폐기물)기업 테스(TES)에 이은 글로벌 투자 연장선이며 SK에코플랜트는 국내 1위 환경사업자를 넘어 동남아시아 환경시장에서도 독보적 위치를 선점했다는 평가다.


SK에코플랜트는 이를 계기로 사업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선진 폐기물 관리·처리기법 도입과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의 폐기물 처리 노하우, 테스의 E-waste 처리 역량을 접목해 선진화된 폐기물 솔루션을 제공한다. 업사이클링, 폐유·폐유기용제·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신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말레이시아를 동남아 환경시장 거점으로 삼아 향후 양사가 싱가포르·인도네시아까지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에코플랜트는 2020년부터 친환경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국내 초대형 환경플랫폼 기업인 환경시설관리를 약 1조원에 인수했고 지난해 6곳, 올해 2곳의 환경기업을 추가로 인수했다. 이를 통해 국내 수처리 1위, 사업장폐기물 소각 1위, 의료폐기물 소각 2위, 폐기물 매립 3위 등 국내 시장점유율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시장을 거점으로 볼트온(Bolt-on, 유사기업과의 인수·합병) 전략을 가속화하고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글로벌사가 참여한 치열한 경쟁입찰에서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된 것은 환경사업에서 SK에코플랜트의 경쟁력을 입증한 쾌거"라며 "국내 1위 환경사업자로서 환경산업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과 기술 등을 축적해, 환경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 기술들을 전세계에 수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