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윤성태號 휴온스, '매출 1조 목표' 쾌속질주
최홍기 기자
2022.05.31 08:12:11
25년 만에 경영승계 매듭…'3·6·9' 전략 더해 글로벌 토탈헬스케어 로드맵 구축
이 기사는 2022년 05월 27일 15시 5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윤성태 휴온스그룹 회장)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오너 2세' 윤성태 휴온스그룹 회장이 경영승계를 매듭짓고 본격적인 외형 확장과 글로벌 토탈 헬스케어기업으로의 변신에 나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달 그룹 정기임원인사를 통해 회장의 자리에 올랐다. 윤 회장은 창업주 고(故) 윤명용 회장의 외아들이다. 윤 회장은 윤명용 회장이 1997년 별세하면서 일찍이 경영권을 이어받았지만 그간 회장직에 오르지 않고 그룹을 이끌어왔다. 이번 그룹 인사에서 회장으로 영전되며 25년 간 미뤄졌던 경영승계에 마침표를 찍음과 동시에 신사업 등 그룹 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전략들이 보다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윤 회장은 우선적으로 오는 2025년 그룹 매출 1조원이라는 비전 달성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앞서 2015년 3개의 글로벌 생산기지 구축, 6개의 신약개발, 9개의 계열사를 보유해 매출 1조원을 돌파하겠다는 이른바 '3·6·9' 전략을 발표했다. 작년 기준 휴온스그룹의 연결기준 전체 매출은 5756억원으로 향후 3년내 두 배에 육박하는 외형 성장을 이루겠다는 목표다.   


글로벌 헬스케어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도 같은 맥락이다. 휴온스는 최근 일본 오사카에 현지법인 '휴온스재팬'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휴온스재팬은 휴온스그룹의 의약품과 미용의약품, 의료기기,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등 헬스케어 포트폴리오의 대(對)일본 수출 확대와 현지 유통·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지난 2020년 4월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첫 번째 해외법인 '휴온스USA' 이후 2년여만에 추가 해외법인 설립을 추진하면서 글로벌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more
제일약품, 신입·경력 수시채용 실시 外 휴온스그룹, 중장기 성장 플랜 본격 가동 휴온스, '난공불락' 日시장 출사표 던진 이유? 휴온스글로벌, 일본 법인 '휴온스JAPAN' 설립

헬스케어업계 관계자는 "휴온스는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에 따른 사업 다각화와 인수합병으로 외형을 확대해왔다"며 "글로벌 토탈헬스케어기업으로서 비전달성을 위해 추가적인 M&A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휴온스 관계자는 향후 M&A 가능성에 대해 "현재 추가 M&A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있진 않지만 사업다각화 측면 등에서 여러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팍스넷뉴스 2022 증권포럼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