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메디포스트, CDMO 기업 옴니아바이오 인수
최홍기 기자
2022.05.31 15:12:47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시장, 북미 시장 진출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메디포스트가 세포·유전자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인 옴니아바이오를 인수하는 동시에 세계 최대 규모인 북미시장에 진출한다.


메디포스트는 캐나다에 본사를 둔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기업 옴니아바이오에 9000만 캐나다달러(약 886억원) 규모의 투자를 최종 결정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메디포스트 자회사인 메디포스트 씨디엠오(CDMO)는 옴니아바이오의 구주 39.6%를 3000만 캐나다달러(295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또한 2024년 말까지 추가로 6000만 캐나다달러(591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투자한다. 전환사채가 보통주로 전환하는 2027년부터 메디포스트 씨디엠오는 옴니아바이오의 최대주주로 등극하게 된다.


옴니아바이오는 이번 투자금으로 2025년까지 총 면적 약 1만㎡ 규모의 연구시설 및 cGMP 수준의 생산시설 등을 증설할 예정이다. 이번 인수로 메디포스트는 급성장하고 있는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에 진출하게 됐으며, 줄기세포치료제의 북미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more
메디포스트, 오원일 신임 대표 선임 메디포스트, 2Q 수익성 악화 못 피했다 메디포스트, 최대주주 사모펀드로 변경 롯데바이오, CDMO 생산능력 높이기 '혈안'

옴니아바이오는 캐나다 연방정부 산하 비영리기관인 CCRM(재생의료상용화센터)의 자회사다.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사업을 위해 설립했으며, CCRM의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부가 자산양수도 된다.


옴니아바이오는 자가 및 동종세포치료제, iPSC, 유전자치료제, 바이럴벡터 등의 공정개발 및 cGMP수준의 위탁생산시설을 갖고있다. 메디포스트는 옴니아바이오의 검증된 우수한 세포·유전자치료제 공정개발능력과 cGMP수준의 생산역량, 북미지역에서의 성공적인 사업능력을 높게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메디포스트는 최대 의약품 시장인 북미지역에서 신사업인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또 무릎 골관절염치료제인 카티스템 미국 FDA 임상 3상 및 주사형 골관절염치료제 SMUP-IA-01 임상과 상업화 추진을 위한 전략적 생산기지를 조기 확보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검증된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기업인 옴니아바이오는 북미시장 외에 아시아 지역으로도 사업확대가 필요했다"며 "당사는 카티스템 등의 북미시장 진출과 CDMO 사업 진출 계획을 갖고 있기 때문에 양사의 니즈가 부합해 이번 투자가 원활히 진행됐다"고 말했다.


한편 옴니아바이오의 투자가 최종 결정됨에 따라, 지난 3월에 발표한 스카이레이크 에쿼티파트너스와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의 1400억원의 투자 중 2단계 투자인 700억원 규모의 의결권부 전환우선주 투자가 다음달 중 집행될 예정이다. 이후 메디포스트의 최대주주는 양윤선 대표이사에서 스카이메디유한회사(스카이레이크 에쿼티파트너스)와 특별관계자 마블2022홀딩스 유한회사(크레센도 에쿼티파트너스)등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팍스넷뉴스 2022 증권포럼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