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케이비자산운용
강영권 회장 "에디슨 이름 뗀다"
설동협 기자
2022.06.08 14:24:28
에디슨EV, 임시주총 개최...의안 원안대로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그룹 차원에서 사명변경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최근 그룹의 잇단 악재로 '에디슨'이란 단어에 부정적인 인식이 팽배한 만큼, 사명 변경을 통해 분위기전환을 꿰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겸 에디슨EV 대표(가운데)/설동협 기자

강 회장은 8일 경기 수원 소재 에디슨EV 사옥에서 열린 제 23기 임시 주주총회에서 "최근 언론 등 대외적으로 회사가 질타를 받고 있고 이 과정에서 에디슨이란 명칭이 도움이 안되다보니 새출발 차원에서 사명을 변경하는 방향을 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에디슨EV는 제 1호 의안인 '정관 일부변경의 건'에 따라 '스마트솔루션즈'로 상호명을 변경한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10월 세미시스코에서 에디슨EV로 사명을 바꾼 지 약 8개월만에 또 다시 변경되는 셈이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제 1호 의안이 가결된 만큼, 이번 상호명 변경을 시작으로 그룹 차원의 '에디슨 흔적 지우기' 작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 회장은 "에디슨모터스를 정말 훌륭한 회사로 키우고 싶었고, 이에 따라 세미시스코도 에디슨EV로 바꿨지만 결국 또 다시 상호를 변경하게 됐다"며 "에디슨이란 단어가 투자유치 면에서 좋지 않게 반영됐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선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추후 에디슨모터스 등 그룹차원에서도 사명변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회장은 에디슨EV와 에디슨모터스와의 합병 여부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에디슨EV가 거래 중일때는 가능성 있었지만, (거래정지가 된 만큼)현재로선 효과적인 방법은 아니다"라며 "다만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다. 이 과정에서 또 다른 상장사 에디슨이노를 엮어 분할합병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more
'사명 세탁' 에디슨, 이번엔 우주산업으로 한탕? 스마트솔루션즈, 에디슨모터스 지분 매각 '배수의 진' 에디슨EV, 파산 면했지만 '산 넘어 산'

앞서 강 회장은 올 하반기 중 에디슨EV를 에디슨모터스에 흡수합병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이를 통해 지주사격인 에디슨모터스를 우회상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에디슨EV가 감사보고서 의견 거절에 따라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 코스닥 시장 거래 정지가 되면서 합병 계획에도 차질이 생긴 상태다. 이에 대한 차선책으로 최근 그룹사로 합류한 또 다른 코스닥 상장사 '에디슨이노'를 활용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한편 에디슨EV는 이날주주총회에서 김종현 에디슨모터스 생산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신규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아울러 조진용 해냄세무회계사무소 대표, 염규복 서울중앙법무사회 법무사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도 처리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휴온스덱스콤G6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