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케이비자산운용
F&F, 황제주 포기…거래량 효과 '글쎄'
한경석 기자
2022.06.17 07:35:13
액면가 500원→100원 주식분할…중국사업 투자심리 악영향
이 기사는 2022년 06월 16일 15시 1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주식 액면분할은 한 장의 증권을 여러 개의 소액증권으로 나누는 것으로, 주당 주가를 낮춰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이 투자할 수 있게 접근성을 높인다. 액면분할을 하면 거래량을 늘릴 수 있는데 거래량 증가는 주가를 띄울 힘으로 작용한다. 또한, 유통 주식 수가 적어 주가 변동성 측면에서 취약했던 점도 해결할 수 있다. 액면분할 기업들 중에는 주가가 우상향 하는 사례도 있는 반면 액면분할 이전보다 주가가 지지부진한 경우도 있다. 최근 액면분할을 진행한 각 기업의 주가 추이와 영향을 살펴보고, 향후 전망에 대해 분석해본다. [편집자주]


[팍스넷뉴스 한경석 기자] 패션전문 의류업체 F&F가 유통주식수 확대를 위해 지난 4월 액면분할을 실시했지만 거래량 증가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시가총액도 제자리 수준에 머물고 있다. 중국사업 비중이 큰 특성상 지난 3월말부터 이어진 코로나19 봉쇄가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 유통주식수 766만주→3830만주…시총 5조원대 턱걸이


F&F는 의류브랜드 디스커버리, MLB 등과 화장품브랜드 바닐라코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외 매출 호조세에 중국 시장에서 MLB 인기가 치솟으면서 작년말 1주당 주가가 100만원에 육박하며 이른바 '황제주' 후보에 올랐다. 

관련기사 more
한미반도체, 주식수 늘렸지만 개미 외면 신세계인터, 거래량 반짝 증가…시총 1조 지탱 유한양행, 거래량 감소세…R&D 모멘텀 주목 카카오, 국민주 등극에도 시총 30조 증발

하지만 유통주식수 확대를 위해 지난 4월8일 액면가 500원이던 보통주 1주를 액면가 100원인 5주로 주식분할을 단행했다. 이로써 분할 전 유통주식 수 766만1415주에서 분할 후 3830만7075주로 늘었다. 액면분할 후 첫 거래일인 4월13일 종가는 14만6000원, 시가총액은 5조593억원이었다. 하지만 이달 15일 종가(12만7000원) 기준 F&F의 시가총액은 4조8650억원으로 액면분할 이후 오히려 내려앉았다. 


액면분할 후 거래가 재개된 4월13일 당시 F&F의 하루 거래량은 32만주 가량이었는데 이로부터 2개월이 흐른 지난 15일 장마감 기준 12만주 가량 거래되는 데 그쳤다. 통상 액면분할은 주식 거래량 증가를 기대하는데, 전반적인 증시 침체 속에 중국 매출 감소에 대한 전망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2022년 6월 15일 장마감 기준 F&F 주가 추이. 출처=네이버증권

◆F&F, 해외 매출 비중 24%…中사업 영향 커 


F&F는 인적분할로 설립된 신설회사로 지난해 5월 유가증권시장에 재상장했다. 분할 전 회사인 F&F홀딩스의 사업 중 패션 사업 부문을 영위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 홍콩, 베트남 호치민 등에 비상장인 100% 자회사 해외 법인을 두고 있다. 


F&F의 매출액 비중을 보면 해외가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F&F는 패션 부문, 콘텐츠 부문 사업을 영위하는데 주 사업인 패션 부문의 지난해 매출액만 1조4822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1조818억원이 국내 매출로 76.42%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매출 4371억원, 영업이익 1346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57%, 95% 각각 늘었다. 당기순이익 964억원으로 전년 같은기간에 비해 75% 가량 증가했다.


◆ PER 동일업종 대비 높아…올해 ROE 긍정적


투자 지표를 고려했을 때 F&F에 대한 전망은 밝은 편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패션업종의 PER(주가수익비율)은 평균 5.3배로 나타났다. F&F의 PER은 13.41배로 동일 업종에 비해 다소 높지만, 과도한 수준이 아니라는 평가다.


에프엔가이드 전망치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 기준 F&F의 올해 ROE는 58%, 2023년 48%, 2024년 40%로 관측된다. ROE는 경영자가 기업에 투자된 자본을 사용해 이익을 어느 정도 올리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이익 창출 능력 지표로, ROE가 높다는 건 투자 대비 수익률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ROE가 10%를 넘으면 좋은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위원은 "F&F의 최근 주가 흐름에는 중국 상하이 봉쇄 영향이 컸고, 시장이 전반적으로 부진한 원인도 있었다"면서 "올 하반기에는 주가모멘텀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