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에너지솔루션
동서울터미널 매각은 낭설?…신세계 "자체개발"
최보람 기자
2022.07.01 08:07:42
원매자 여럿 거론됐지만 매각 없이 자체사업으로 진행할 듯
이 기사는 2022년 06월 30일 17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동서울터미널 전경(동서울터미널 홈페이지 발췌)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지난해 수차례 불거졌던 동서울터미널 매각은 말 그대로 낭설이 될 전망이다. 그간 다수 원매자가 터미널 매입에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로선 신세계의 자체개발 의지가 크단 이유에서다.


동서울터미널은 과거 한진중공업(現 HJ중공업)이 소유했던 부동산으로 현재는 신세계프라퍼티의 자회사인 신세계동서울PFV가 주인이다. 한진중공업이 재무건전성 개선을 이유로 2019년 신세계프라퍼티에 동서울터미널을 매각한 까닭이다. 당시 신세계프라퍼티는 터미널 부지개발을 위해 신세계동서울PFV라는 시행법인을 설립, 지분 85%를 출자했고 원주인인 한진중공업과 산업은행이 각각 9.91%, 5%의 지분을 확보했다.


신세계는 서울시 등으로부터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을 승인받는 대로 '스타필드 동서울'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지난해 자산운용사를 필두로 여러 건설사들이 동서울터미널에 군침을 흘리자 신세계의 개발 의지에 물음표가 붙기도 했다.


금융투자(IB)업계에 따르면 자산운용사 칼론인베스트먼트와 HJ중공업을 인수한 동부건설 컨소시엄, 한화건설 등이 작년 초부터 가을까지 동서울터미널 매입에 관심을 보여 왔다. ▲부동산가치가 상승 중이고 ▲터미널 부지의 활용도가 높은 데다 ▲대형몰 사업의 경우 규제 이슈까지 불거질 수 있단 점에서다.

관련기사 more
이마트, 신세계프라퍼티에 2900억 추가 수혈 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동서울PFV에 722억 수혈 칼자루 쥔 신세계, 과연 포기할까 신세계-한진중공업 협상결렬 가능성은

먼저 동서울터미널은 현재 버스정류소, 주차장 등으로 쓰고 있는 부지를 지하화 할 경우 3만5977㎡(1만883평)의 대지면적 대부분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동서울터미널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상 여객자동차터미널과 준주거지역인 만큼 오피스, 주상복합으로도 지을 수 있다. 부동산 투자 및 운영의 관점에서 볼 땐 대형몰이 아니더라도 돈이 되는 부지인 셈이다.


반대로 터미널의 면적 자체는 중형급 백화점에 그치는 터라 스타필드가 들어서기엔 이익 측면에서 물음표가 붙는단 반응도 적잖았다. 실제 대형 매장인 '스타필드 하남', '스타필드 고양'의 경우 상대적으로 소규모인 '스타필드 시티'의 수익성을 압도하고 있다. 아울러 개발추진 과정에서 대형몰과 관련된 규제에 발목을 잡힐 수 있단 점 역시 신세계의 터미널 매각설에 힘을 싣는 재료가 됐다.


신세계 측은 이러한 매각설이 사실이 아니란 입장이다. 신세계프라퍼티 관계자는 "실제 매입 의지가 있었다면 어떤 형식으로든 접촉이 됐을 텐데 실제로는 그러한 사실이 없다"며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은 예정대로 신세계동서울PFV가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 28일자로 신세계동서울PFV가 단행한 862억원 규모의 3자 배정 유상증자에 722억원을 출자하며 시장에 자체개발 의지를 다시 한 번 내비치기도 했다. 이번 출자금은 앞서 신세계프라퍼티가 동서울터미널을 4025억원에 사들이기로 한 뒤 지급한 1, 2차 계약금(1207억원)에 더한 중도금 성격이란 점에서다.


이에 대해 신세계프라퍼티 관계자는 "개발에 앞서 중도금을 치르기 위해 시행법인인 자회사의 유증에 참여한 것"이라며 "잔금 역시 계약내용대로 연 중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신한금융그룹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