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한국벤처투자, 신임 대표 후보 10명 압축
최양해 기자
2022.08.05 08:00:22
정계·금융계·공기관 출신 물망…12일 면접 거쳐 최종후보 5명 추릴 듯
이 기사는 2022년 08월 04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모태펀드 운용기관인 한국벤처투자가 신임 대표 후보를 10명으로 압축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계, 금융계, 공공기관 출신 인사들이 대거 물망에 올랐다. 한국벤처투자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는 다음주 중 개별면접을 거쳐 이들 중 최종 후보 5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4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한국벤처투자는 지난 7월 11일부터 22일까지 제8대 대표이사 지원자를 공개 모집했다. 총 18명의 지원자 가운데 10명이 서류심사 문턱을 넘었다. 임추위는 지원자들이 제출한 자기소개서, 직무수행계획서 등을 바탕으로 자격요건 심사를 진행했다.


서류심사를 통과한 후보들은 각각 정계, 금융계, 공공기관 등에 몸담은 인물들로 추려졌다.


우선 정계에선 회계사 출신 권모씨가 이름을 올렸다. 권씨는 윤석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기획위원을 맡았고, 현재 서울 소재 기술경영전문대학원에서 겸임교수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정치권 인사인 유모씨도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정보기술(IT) 기업 출신 인사로 과거 문재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몸 담았던 경력이 있는 인물이다. 


금융계에선 증권사 출신 인사들이 서류심사를 통과했다. 동부증권(現 DB금융투자) 출신 박모씨와 KB증권 출신 송모씨가 명단에 포함됐다. 박씨는 회계법인 등을 거친 인수합병(M&A) 전문가이고, 송씨는 투자은행(IB) 업무 경력만 25년이 넘는 베테랑이다.

관련기사 more
한국벤처투자에 '매버릭' 필요한 이유 '돈맥경화' 회수시장, LP 세컨더리 역할 더 커졌다 모험자본에 웬 '신중론'? '충청·부산' 벤처기업에 600억 투자할 VC는?

공공기관 쪽에서도 여러 인물이 물망에 올랐다. 먼저 한국벤처투자 출신 전문경영인 강모씨와 한국벤처투자 상임 감사를 지낸 박모씨가 포함됐다. 여기에 한국과학기술원 창업원장 등을 지낸 중소벤처기업부 출신 김모씨와 대신증권, 교보증권, KTB증권 등을 거쳐 행정공제회 감사를 지낸 김모씨 등이 면접 대상자로 뽑혔다. 


이밖에 서울 소재 대학 교수로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는 황모씨와 여성 후보자 1명도 서류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모씨는 과거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상장기업 적격성 심사위원 업무를 담당하기도 했다. 한국벤처투자에서는 2년간 출자 심의위원을 맡았다.


한국벤처투자 임추위는 오는 12일 개별 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 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조만간 선임이 유력한 후보자의 윤곽이 뚜렷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 임기는 3년이다. 신임 대표는 올 9월부터 2025년까지 회사를 이끌게 된다.


한국벤처투자는 2005년 6월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의거해 설립됐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지분 100%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올 상반기 기준 8조2153억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 창업 생태계 육성에 기여하고 있다.

* 자료/한국벤처투자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팍스넷뉴스 2022 증권포럼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