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1세대 펀드매니저 유정상, 트러스타운용 출범
범찬희 기자
2022.08.04 18:07:13
대체투자 PE 베테랑과 의기투합, 연 10~15% 목표수익률 추구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1세대 펀드매니저 출신인 유정상 전 피닉스자산운용 대표(사진)가 사모운용사를 설립했다. 대체투자와 PE(사모펀드) 부문 등의 베테랑 인력을 확보해 트러스타자산운용을 출범 시켰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 대표는 지난 달 말 금융당국으로부터 사모전문운용사인 트러스타운용의 설립 인가를 받고 강남 테헤란로에 둥지를 틀었다. 트러스타운용엔 SK증권, 한국자산신탁 등이 주요주주로 참여했다. 회사명인 트러스타는 신뢰(Trust)와 별(Star)의 합성어로 '고객신뢰를 바탕으로 별과 같은 운용사가 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트러스타운용의 포트폴리오 전략은 3~5년을 내다본 후 글로벌 경쟁력과 정부의 정책적 지원에서 유망한 업종과 테마별 핵심 종목에 투자하는 것이다. 현재 유망하게 바라보는 주요 테마는 ▲바이오 헬스케어 ▲전기 수소차 관련 2차전지 자율주행 ▲핀테크 ▲AI(인공지능) ▲신재생에너지 등이다.


구체적으로 유가증권과 대체투자 등에서 연 10~15% 수준의 목표수익률을 추구하는 중위험 고수익 전략의 펀드를 내놓을 예정이다. 유가증권 부문에서는 롱숏(매수‧매도)을 기반으로 멀티스트래티지 전략을 구사하는 '트러스타멀티사모증권투자신탁1호'와 상대적으로 저위험 고수익을 추구하며 IPO(기업공개)종목, 국내 상장 ETF(상장지수펀드) 등에 투자하는 '트러스타공모주사모증권신탁1호' 등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다. 대체투자, PE 부문은 삼성생명, 한국증권금융 CIO(최고투자책임자), 메이슨 캐피탈 대표를 역임한 정현종 대체‧PE부문 대표를 중심으로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more
박천웅 이스트스프링운용 대표, CFA한국협회장 재선임 이스트스프링 박천웅 대표, 이유 있는 '4연임' 박천웅 대표, 이스트스프링자산 3년 더 이끈다 코로나에도 이스트스프링 美투자적격 회사채펀드 '주목'

유 대표는 1986년 LG경제연구소 화학담당 애널리스트로 자산운용업계에 입문한 펀드매니저 1세대 출신이다. 이후 ▲코리아유럽펀드어드바이저 ▲홍콩소재 쥬피터에셋매니지먼트아시아(독일코메르쯔은행계열사) 한국담당 펀드매니저 ▲우리은행 신탁사업본부 운용팀장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영국프루덴셜보험계열 운용사) CIO▲신한금융투자 트레이딩총괄본부장 ▲피닉스자산운용 대표를 역임했다. 


유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 4차 산업혁명, 인플레 환경에서 고객 이익을 최우선 신념으로 월 평균 1%, 연 평균 10~15%의 절대수익 추구가 목표"라며 "자산운용업계가 신뢰를 회복해 조속히 국가경제에 복귀하고 기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부동산개발 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