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기타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반도체 기업들 실적 경고에 하락…나스닥 1.19%↓ 外
팍스넷뉴스 편집국
2022.08.10 08:09:33
이 기사는 2022년 08월 10일 08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반도체 기업들 실적 경고에 하락…나스닥 1.19%↓ [한국경제]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경고가 이어지며 하락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8.13포인트(0.18%) 하락한 32,774.41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7.59포인트(0.42%) 밀린 4122.47을 나타냈고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50.53포인트(1.19%) 떨어진 12,493.93으로 마감했다.

차보험료 오르나?…억대 외제차량 무더기 침수 손해율 비상 [헤럴드경제]

지난 8일 내린 폭우로 페라리에서 포르쉐까지 수억 원을 호가하는 최고급 외제차들이 침수됐다. 대부분의 외제차들의 피해는 부유층이 많이 사는 서울 강남에 집중됐다. 보험사들의 손해율에 비상이 걸리면서 자동차 보험료 인상 가능성이 제기된다.


3제 이어 4제까지…뜨거워지는 고혈압 복합제 시장 [헤럴드경제]

국내 고혈압 복합제 경쟁이 뜨겁다. 3제 복합제를 넘어 4가지 성분을 담은 4제 복합제가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위기를 느낀 신약 출시 회사들도 복합제 개발에 가세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종근당은 고혈압 복합제 '누보로젯'의 국내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누보로젯은 고혈압 치료성분인 텔미사르탄, 에스암로디핀과 이상지질혈증 치료 성분인 로수바스타틴, 에제티미브 성분을 한 알에 담은 4제 복합제다.


다시 늘어나는 빚투 개미…'하락 베팅' 곱버스 담았다 [이코노미스트]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빚투' 규모가 다시 늘고 있는 가운데 지수 하락에 베팅하는 개인 투자자들도 급증하고 있다. 최근 한 달간 신용융자 잔고가 1조원 이상 불어나는 동안 개인들은 지수 하락 폭의 2배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를 집중 매수했다. 하지만 증시 상승세가 길어지면서 대부분은 큰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K-배터리, LFP 개발로 中 배터리 '맞대응' [뉴스1]

한국 배터리 업체들이 그동안 외면해왔던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개발·생산에 나섰다. 중국 업체들이 한국의 주력 제품인 삼원계 배터리 시장에 도전하는 데다 LFP 배터리에 관한 시장의 수요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more

'몸값' 대폭 줄어든 쏘카, 상장 강행한다…오늘부터 일반청약 [뉴스1]

유가증권시장(코스피시장) 입성을 추진 중인 쏘카가 부진한 수요예측 결과에도 상장을 강행하기로 했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쏘카는 이날부터 양일간 개인투자자가 참여하는 일반청약을 진행한다. 상장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과 공동주관사 삼성증권에서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약이 진행된다. 인수회사인 유안타증권을 통해서도 같은 시각부터 청약이 가능하다.


국내 증시 오르는데 항공주 '주춤'…코로나19 재확산 '아쉽네' [뉴스1]

리오프닝(경기재개) 수혜주로 평가받던 항공주가 성수기를 지나고 있지만 주가는 주춤하고 있다. 여객 수요는 회복되고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그 속도가 더디고, 경기 부진에 화물 실적도 감소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으로의 여객 수요 회복 정도가 주가 반등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거리두기 해제 후 배달시장 정체..."이제 비싼돈 내며 배달앱 써야 할 이유 없어" [세계일보]

음식 배달 주문 플랫폼 시장은 현재 레드오션일까, 블루오션일까. 이 시장은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2년간 최대 2.6배 성장해 최고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와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소비 여력이 감소하며 최근 다시 성장세가 주춤한 상황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동아오츠카(주)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