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LH 김현준 사장 사의 표명
박성준 기자
2022.08.11 13:58:56
문재인정부 임명 대형 공공기관장 중 첫 사퇴
김현준 LH 사장 / 사진= LH

 

[팍스넷뉴스 박성준 기자]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지난주 정부에 사의를 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전 정부에서 임명된 대형 공공기관장 중 사퇴의사를 밝힌 것은 김 사장이 처음이다.

11일 정부와 국회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김 사장은 새 정부가 추진하는 토지주택 정책의 적임자를 새롭게 뽑아야 한다는 이유로 사퇴 배경을 밝혔다.


다만 김 사장은 지난해 4월부터 LH 사장자리를 맡아, 아직 임기는 1년 8개월 이상 남아 있다. 임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은 2024년 4월이다. 이른 용퇴를 두고 일각에서는 최근 직원들이 공식적인 회사 출장지에서 골프를 치는 등 물의를 빚으며 '기강 해이' 논란이 영향을 끼쳤다는 시각도 있다. 기강해이 논란이 있었던 직후 한덕수 국무총리와 원희룡 장관이 잇달아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달 10일 열린 임원 회의에서 김 사장은 "지난 1년 4개월여 동안 LH의 혁신을 위해 노력했다. 이제는 떠날 때가 된 것 같다"며 사퇴 의사를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장은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세금 전문가로 경력을 쌓으며 국세청에서 관료의 대부분을 보냈다. 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제기 직후인 지난해 4월 사정기관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LH 사장에 올랐다. 김 사장은 취임 후 땅 투기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전 직원 재산등록 등을 도입하는 등 부정부패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만들었다. 또 LH 혁신위원회·적극행정 위원회를 신설해 조직 쇄신에 앞장섰다.


김 사장의 사임으로 LH와 국토부는 다음 주 중으로 퇴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후임 사장으로 거론되는 인물은 현재 3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 설계를 주도한 김경환 전 서강대 교수와 심교언 건국대 교수, 이한준 전 경기도시공사 사장 등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달라진 LH, 내부통제로 부동산투기 차단 LH, 인력 줄이라면서 업무는 늘어나네 LH 눈덩이 부채 여전…유휴자산 매각 안간힘 "새 정부 주택공급 정책, 유럽 사례 답습해야"
에딧머니
부동산개발 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