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포스코홀딩스, 6722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
양호연 기자
2022.08.12 18:57:45
발행주식 기준 3%…"주주친환정책 의지"
이 기사는 2022년 08월 12일 18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사진제공/포스코그룹

[팍스넷뉴스 양호연 기자] 포스코홀딩스가 12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6722억원 규모(11일 종가기준, 장부가 기준 5675억원)의 자사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소각하기로 결정한 자사주 수는 총 261만5605주로 발행주식 기준 3%다.


자사주 소각은 회사가 보유한 주식을 소각해 발행주식수를 줄여 주당가치를 높여 주주이익을 제고하는 대표적인 주주환원 정책이다. 이날 자사주 소각 결정에 따라 총 발행주식수는 기존 8718만6835 주에서 8457만1230주로 감소한다.

포스코홀딩스는 "자사주 소각을 통해 회사의 주주친화정책 의지를 시장에 전달한 것"이라며  "향후에도 회사는 주주환원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여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1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연내 자사주 일부 소각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포스코홀딩스의 이번 자사주 소각은 2004년 이후 18년 만이다. 포스코홀딩스는 2001년 290만주, 2002년 281만주, 2003년 181만주, 2004년 178만주 등 네 차례에 걸쳐 총 930만주를 소각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2분기 배당금 4000원을 지급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이로써 포스코홀딩스는 1분기를 포함해 상반기에만 주당 8000원을 배당을 하게 됐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해에도 2020년 대비 2배 넘는 1만7000원을 배당해 배당수익률 6.2%를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최정우 "미래소재 대표기업에 도전"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싱가포르 간 까닭 배당금, 지난해 987억원 넘어야 하는 이유 포스코에 매출 40조 에너지社 탄생
한국투자증권
동아오츠카(주)
케이티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