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중흥-대우건설, 필리핀 신규 개발사업 모색
권녕찬 기자
2022.08.17 10:07:06
도시개발·인프라·원전 등 다양한 투자개발사업 의지 표명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대우건설은 대주주인 중흥그룹의 지원을 통해 필리핀 신규 사업 진출을 가속화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은 대우건설 실무진과 함께 지난 8월 13일부터 16일까지 필리핀 현지를 방문했다. 이번 출장에서 현지 파트너사 및 고위급 관계자들을 잇달아 면담하고 다양한 분야의 투자 사업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5일에는 지난 6월 취임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Ferdinand Marcos Jr.) 필리핀 대통령을 접견해 인프라 및 부동산 개발사업 등 필리핀 투자 사업에 대한 추진의지를 표명했다.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왼쪽에서 네 번째), 샤빗 싱손 LCS그룹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 리쉘 현직 국회의원(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정치적인 안정을 토대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필리핀 시장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도시개발 등 개발사업에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한 중흥그룹과 해외사업 수행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대우건설이 함께 필리핀에서 투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은 "적극적인 투자확대 계획을 환영한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협의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특히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more
대우건설 품은 중흥그룹, 지주사 체제 전환한다 대우건설, 둔촌주공 1645억 채무인수 "사전대응 차원" 이마트 명일은 캡스톤, 문현은 마스턴 인수 시평 새 기준 적용시, 지각변동 예고

대우건설은 인도네시아에서 추진 중인 매립가스 발전(Land Fill Gas) 사업 등을 소개했으며 이를 필리핀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대우건설은 필리핀 국내 원전 관련 사업에도 관심 의사를 전달했다.


또한 필리핀에서 추진 중인 인프라 사업 참여도 적극 추진하기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관련해선 16일 정 부회장과 대우건설 실무진이 마누엘 보노안(Manuel M. Bonoan) 필리핀 교통부 장관과 면담하며 추가 협의를 진행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필리핀에서 ODA(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공적개발원조)를 활용해 추진 중인 대형 교량사업 등 인프라 사업과 PPP(Public Private Partnership, 민관합작투자) 사업 등에 대한 참여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필리핀 교통부에서는 대형 교량, 도로 등 계획 중인 사업에 대한 상세정보를 제공키로 했으며,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진행하자는 의사를 밝혔다.


한편 대우건설은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 접견에 함께 참석한 LCS 그룹(회장 루이스 샤빗 싱손, Luis Chavit Singson)이 추진 중인 마닐라 도심의 대형 복합 개발사업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양측은 초기 마스터플랜(Master Plan) 수립 단계부터 상호 협력해 공동개발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