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우리자산운용
"IPO시장 업종 양극화…다양한 상장트랙 활용해야"
강동원 기자
2022.08.29 10:05:14
김중곤 NH투자증권 ECM 대표, '하반기 IPO 전략' 주제 발표
이 기사는 2022년 08월 26일 13시 2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김중곤 NH투자증권 ECM본부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팍스넷뉴스 주최로 열린 '2022 증권포럼-금리인상기 기업 자본조달 새 트렌드'에서 '2022년 하반기 IPO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강동원 기자]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에 나서는 기업들이 과거와 같은 공모 흥행을 기대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금리 인상으로 수급여건 개선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조 단위 대형 IPO 다수가 대기하고 있는 수급이 걸림돌이라는 지적이다. 업종별 투자 양극화 현상도 뚜렷해 기업 특성·실적 등을 고려하고, 다양한 상장트랙 활용 방안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김중곤 NH투자증권 ECM 본부 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팍스넷뉴스가 주최한 '2022 증권포럼-금리인상기 기업 자본조달 새 트렌드'에서 '2022년 하반기 IPO 전략'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2년간 IPO 시장은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과열 양상을 보였으나 올해는 부정적인 대외 환경 탓에 다수 기업이 상장 철회·공모 규모를 축소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IPO 시장 축소…"침체 아닌 정상화"

관련기사 more
산돌, 내달 코스닥 상장 도전…목표 시가총액 1442억 초소형 원전에 진심인 현대엔지니어링 고대 로마와 바이오텍의 뻥튀기 프로테옴텍, 기술성 평가 통과…코스닥 입성 '눈앞'

김 대표는 올해 IPO 시장 규모는 14조6602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규모(20조원)와 비교해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12조7500억원을 공모한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하면 지난 2018~2019년(2조8000억~3조5000억원) 수준에 머물 것으로 관측했다. 공모주 투자 열풍도 사그라들며 기관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밴드 하단 이하로 결정하는 사례도 늘고 있어서다.


올해 스톤브릿지벤처스, 모아데이타 등은 수요예측 부진 탓에 공모 규모를 줄였다. 현대엔지니어링 등 IPO를 철회·연기한 기업도 4곳에 달한다. 업종별 투자 양극화 현상도 심화하고 있다. 성일하이텍, 새빗켐 등 2차전지 기업들이 관심받았으나 노을, 애드바이오텍과 같은 바이오 기업들은 공모 흥행에 실패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20년 SK바이오팜 IPO에서 '따상'이라는 용어가 등장한 이후 공모가가 희망밴드 상단을 초과하는 현상이 빈번하게 나타났다"며 "올해 IPO 시장은 전년대비 유사한 규모를 유지하고 있지만,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한다면 10%에 미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시장 규모를 고려하면 올해 분위기는 침체가 아닌 정상화 단계로 보는 게 적합하다"며 "시장에서도 적자상태를 유지하는 플랫폼 중심 기업이 많지만, 지속적인 이익 성장세를 거두는 기업이 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거래소 심사대응 중요…"사전준비 철저히"


김중곤 NH투자증권 ECM 본부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팍스넷뉴스가 주최한 '2022 증권포럼-금리인상기, 기업 자본조달 새 트렌드'에서 하반기 IPO 전략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시장이 변화하는 상황에서 IPO를 준비하는 기업에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예심)를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국거래소가 사업성 검증이 어려운 전문평가특례상장 기업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고 있어서다.


김 대표는 "매년 예심신청·청구 건수가 증가하나 승인율은 낮아지고 있는 만큼, 기업·대표 주관사의 한국거래소 심사대응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예심신청·청구 건수는 지난 2014년 54건에서 지난해 139건으로 증가세를 기록한 반면, 승인율은 91%에서 73%로 하락세를 보였다.


특히, 지정감사보고서 발행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는 설명이다. 지정감사인의 지정감사보고서가 지연되거나 전임감사인과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다면 예심 미승인 사유가 될 수 있어서다. 해당 사업연도 혹은 다음 사업연도 중에 상장예정인 기업은 지정감사인을 지정해 감사를 받아야 한다.


증권신고서 정정으로 인한 상장일정 지연을 방지하기 위해 시장·투자자 관점에서 접근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금융당국이 상장 후 주가가 공모가 대비 하락하는 기업이 속출하다 보니 공시 기간을 늘려 투자자들에게 충분한 설명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특히, 비교기업에 해외업체를 포함하는 경우 증권신고서 정정은 피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감사보고서 의견 변형 혹은 제출 지연으로 상장일정에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지정감사 이슈를 치유한 뒤 수감이 필요하다"며 "시장에서 받아들일 수 있는 비교기업을 선정하고 매출추정·매출처에 대한 상세 내용을 기재해 추정 근거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팩·기술특례 등 다양한 상장방법 활용…"프리 IPO도 대안"


김 대표는 기업들도 다양하고 정확한 상장방법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상장목적을 구체화하고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 합병과 코넥스 이전상장 제도 등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상장 전 지분투자(Pre-IPO)를 통해 미리 필요 자금을 조달한 뒤 IPO를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코스닥 시장 상장방법은 ▲일반 공모, 수익·매출액 중심 ▲이익미실현(테슬라), 시장성(시가총액)·성장성(매출) ▲기술평가특례, 한국거래소 지정 기술평가 등급 ▲성장성 추천, 기술평가를 대신하는 대표 주관사의 성장성 의견서 제출 등이 있다. 각 상장요건이 다른 만큼, 적합한 수단 활용이 요구된다.


일반적인 상장방법을 활용하기 어렵다면 스팩·코넥스를 활용하는 것도 대안이다. 스팩은 우량 비상장 기업에게 증시 입성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제도다. IPO와 비교해 공모 금액은 적지만, 공모 일정이 간소한 데다 기관 수요예측 부진으로 인한 공모철회·연기 등 변수를 차단할 수 있다.


코넥스 역시 최근 이전상장 컨설팅·수수료 면제 등 혜택을 강화하고 있다. 기업실사를 바탕으로 적격성이 충족될 경우 일반 상장 대비 단기간 내 상장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또, 코넥스 상장 1년 후 매출증가율이 10%거나 거래 시가총액이 1500억원 이상을 넘는 등 요건 충족 시 신속 이전상장 제도를 활용해 코스닥으로 이전상장 할 수 있다.


프리 IPO를 통해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미리 조달하고 나머지 자금은 IPO를 통해 확보하는 방안도 떠오른다. 주식시장 위축에도 모태펀드 투자 규모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2013년 1조원 규모였던 밴처캐피탈(VC) 결성총액은 지난해 9조원으로 9배 넘게 늘었다. 유통·서비스 등 투자 업종도 다양화하고 있다.


김 대표는 "다양한 증시 입성 통로가 있는 만큼, 이를 적절하게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공모 규모가 크면 IPO 흥행·성공이 어려운 상황에서 프리 IPO로 일부 자금을 조달하고 나머지를 IPO 시장에서 확보해 어려운 여건을 피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팍스넷뉴스 2023 경제전망포럼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