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국민은행3)
야놀자, 투자 확대에 2Q 영업익 전년比 68.6%↓
최보람 기자
2022.08.30 09:47:55
자체사업 인적투자에 인터파크 편입영향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야놀자가 올 2분기 인터파크 편입효과와 자체사업 매출 확대로 큰 폭의 외형성장을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인적자원 등에 대한 투자 확대와 인터파크에서 발생한 신규 비용 등으로 인해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전년대비 100억원 이상 감소했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야놀자의 올 2분기 매출은 153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97% 증가했다. 자회사가 된 인터파크의 매출 402억원이 더해진 가운데 플랫폼부문 매출은 작년 2분기보다 31% 증가한 803억원, 클라우드부문은 206% 성장한 213억원의 매출을 올린 영향이다.



같은 기간 야놀자의 영업이익은 5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8.6% 감소했다. 순이익 역시 76.2% 급감한 33억원에 그쳤다. 매출 대비 영업비용 증가율(139.2%)이 컸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more
야놀자, 엇갈린 3Q 성적표…매출·영업익 반비례 야놀자, '스톡옵션+목적사업' 추가 왜 야놀자, 인터파크 '재고리스크' 떠안나 효율화 나서는 야놀자, 포트폴리오 정리 계속?

영업비용 확대 요인에는 인터파크 편입, 인적자원 투자 등이 꼽히고 있다. 야놀자가 올 2분기 연구개발(R&D) 활동 등이 포함된 인건비 지출액은 51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37.6% 늘었다. 인터파크 직원들이 합류한 것 외에 기존 플랫폼 및 클라우드부문의 R&D 관련 인적투자가 확대된 결과다. 이어 인터파크가 네이버쇼핑, 망사업자 등에게 지출한 각종 수수료가 새로 포함되면서 지급수수료 지출액 또한 작년 2분기보다 211.1% 증가한 414억원으로 집계됐다.


야놀자 관계자는 "공격적인 인재 영입, 선제적인 R&D 투자 등을 통해 코로나 종식 이후 여행 및 레저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공고히 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다"며 "3분기에는 인터파크의 완전 연결 편입과 국내외 여행 수요 선제 대응을 통해 견고한 실적과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신한금융그룹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