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우리자산운용
하나금융, 취약계층에 26조 금융지원
배지원 기자
2022.09.05 08:57:48
소상공인, 청년·서민·취약차주 지원…"경제가 어려울수록 금융이 앞장서야"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코로나19 장기화와 금리 상승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과의 신 동반성장을 위해 '하나로 연결되는 행복금융'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연간 약 70만명을 대상으로 26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금융당국과 금융권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민생안정 과제에 적극적인 동참하면서, 하나금융그룹만의 자체 금융 프로그램들을 발굴해 추진함으로써 사각지대 없는 민생안정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하나로 연결되는 행복금융' 프로젝트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서민·청년·취약차주 ▲가계대출 실수요자 ▲사회가치창출이라는 4대 중점 부문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하나은행과 하나카드, 하나저축은행 등 주요 관계사는 유기적 연계와 협업을 통해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들을 체계적으로 제공·운영할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대내외 경제 환경이 어려워질수록 금융이 먼저 앞장서 우리 사회의 취약계층과 함께 성장해나가는 길을 만들어야 한다"며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금융 지원을 위해 하나금융그룹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35만' 소상공인·자영업자 금융 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 19조원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지친 소상공인 취약차주들의 연착륙을 지원과 함께 금리 인상기 자영업자 손님들이 원리금 상환의 부담을 덜고 사업체 운영에 집중할 수 있도록 연간 35만명, 약 19조원에 달하는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관련기사 more
소호대출 증가세 속 하나銀 저금리 '눈길' 非은행 확대못한 지방금융, 빅5와 격차 벌어져 예대금리차 비교 공시, '효과는 있지만···' 하나금융, SKT와의 '핀테크 혈맹' 강화한다

우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금융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금융권 공동으로 추진하는 '새출발기금' 프로그램에 하나은행과 하나카드 등이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9월 종료 예정인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에 대해 10월부터는 자체 '만기연장 & 분할상환 유예' 프로그램을 연착륙 방안으로 연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정상적으로 사업을 운영하거나 회복중인 소상공인에게 상환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지원한다.


소상공인의 고금리대출 부담 경감을 위한 금융지원도 계속된다. 소상공인의 연 7% 초과 고금리 대출 기한연장 시 최대 1%p 금리를 감면해주는 '고금리 소상공인 대출 금리감면'과 함께 비은행권에서 사용중인 연 7% 이상 고금리 대출을 낮은 고정금리 대출로 대환해주는 '소상공인 대환대출'도 전국 하나은행 영업점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하나은행은 최근 증가중인 영세 자영업자 대상 보이스피싱 범죄부터 소상공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이용하는 손님들에게 사이버금융범죄 피해보상보험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하나카드도 코로나19 이전 대비 매출액이 30% 이상 감소한 영세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장단기 카드대출 이용 시 1%p의 금리 할인을 제공한다.


◆ 청년·서민·고령자 등 금융취약계층에 금융지원 역량 집중


하나금융은 청년과 고령층, 서민 등에 최적화된 핀셋 금융지원을 3조원 규모로 시행하고, 동시에 이들을 위한 다양한 비금융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청년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예비 창업자부터 창업 7년 이내 청년 기업가들에게 0.7%p의 신규 여신 금리인하 혜택을 제공하는 '청년창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오는 10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시중은행 중 단독 판매하는 '청년내일저축계좌'를 통해 청년 세대의 자산 형성과 미래 준비를 후원한다.


성실한 금융거래를 장려하고 정책금융을 확대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된다. '성실상환 취약차주 이자감면' 시행으로 꾸준히 대출을 갚아온 서민들의 6% 초과 이자 납부액은 매월 대출원금 상환에 쓰이게 될 예정이다.


하나저축은행은 '햇살론대출', '최저신용자 특례보증' 등 서민 정책금융을 확대해 보다 폭넓게 금융취약계층을 지원한다.


취약계층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아이디어들도 실제 금융상품과 영업 현장에 반영된다. 고령자를 포함한 기초연금수급자를 위한 수시입출금 상품 '연금하나통장'은 오는 17일부터 우대금리를 2.0%p까지 확대 적용할 예정이며, '고령 손님 맞춤형 ATM 메뉴' 신설은 물론 '시니어 컬처뱅크'를 연내 추가 개설해 고령자 모임과 디지털/금융 교육 공간으로 활용된다. 


◆ 가계대출 실수요자의 사각지대 최소화


은행과 대출 손님이 함께 주거 관련 금융 부담을 나눌 수 있도록 약 9만명의 가계대출 실수요자들을 위한 4조원 규모의 맞춤 지원이 실시된다. 특히, 하나은행은 금리 인상기 변동 금리 상승으로 인한 가계대출 실수요자들의 이자 부담을 경감하는 고정금리로의 대출 전환을 중점 목표로 추진한다.


하나은행은 '안심전환대출' 비대상 가계대출 차주들을 위한 '변동금리모기지론 고정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이를 통해 일정 수준의 주택가격 초과로 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변동금리 가계대출 차주들은 고금리 이자 부담을 덜어낼 수 있게 된다. 또한, 이와 동시에 진행하는 '안심전환대출'은 비대면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준비해 편의성을 높였다.


하나금융그룹은 '하나로 연결되는 행복금융' 프로젝트의 빈틈없는 추진을 위해 ▲영업점 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연수 실시 ▲손님 응대 효율화를 위한 지원 매뉴얼 배포 ▲유관 부서 직원들로 구성된 상근 TFT 조직 '금융지원114 통합지원반' 운영 등 손님과 지역사회를 지원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