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블록체인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국민은행3)
부산, 후오비와도 제휴…글로벌 3대 거래소 손안에
원재연 기자
2022.09.14 07:50:22
블록체인 특구 선정 이후 4년, 글로벌 3대 대형 거래소 지원사격으로 극복할까
이 기사는 2022년 09월 13일 18시 2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부산시가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와 손을 잡는다. 앞서 부산시는 글로벌 대형 거래소인 바이낸스·FTX와도 잇달아 '부산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13일 부산시 관계자는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와 후오비코리아, 부산시 3자가 업무협약을 맺을 예정"이라며 "바이낸스, FTX 사례와 같이 부산시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 등을 위한 전략적 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후오비는 해외 각국에 지사를 둔 중국계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다. 지난 2018년 국내 법인 후오비코리아를 설립했으며, 지난해 금융위원회(FIU)에 가상자산사업자(VASP)로 신고를 완료했다.


이번 협업은 부산시가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와 맺은 세 번째 업무협약이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달 26일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와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같은 달 FTX와도 손을 잡았다. 

관련기사 more
후오비, 부산을 '블록체인 개발자 천국'으로 바이낸스 'GBA' 출범…尹대선 캠프 홍보고문 참여 FTX·바이낸스 손잡은 부산...디지털금융 허브 꿈꾼다! 컴투스홀딩스 '워킹데드: 올스타즈' 팍스웨스트 참여 外

후오비와 바이낸스, FTX는 모두 글로벌 10위권 가상자산 거래소로 꼽힌다. 13일 코인마켓캡 기준 글로벌 거래소별 거래량으로는 바이낸스가 1위, FTX가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후오비 글로벌은 10위다. 


◆ '블록체인 특구' 4년 공백 대형 거래소 제휴가 해결책?


부산시의 행보에 업계에서는 '부산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지고 있다. 약 10년 이상의 업력을 지닌 글로벌 대형 거래소들의 협조로 그간 지지부진했던 부산시의 거래소 설립 계획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부산시는 지난 2019년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이후 여러 차례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을 시도해왔다. 그러나 가상자산 거래소와 관련된 당국의 규제조차 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관계부처와 공감대 구축 실패, 정부의 부정적 기조 등으로 모두 무산됐다.


첫 번째 시도는 빗썸의 자회사 설립이었다. 빗썸은 지난 2020년 부산시 규제자유특구 2차 사업으로 디지털자산 통합 거래소 'GCX 얼라이언스' 설립 계획을 제안했다. 하지만 해당 계획은 중소기업벤처부 심의 과정에서 거절되며 무산됐다. 


가상자산 수탁사 설립 또한 추진된 바 있다. 부산시는 지난해 말 중기부에 블록체인 특구 사업으로 '디지털자산 커스터디(수탁)' 서비스 사업을 추천했다. 해당 계획은 올해 중기부 후보까지 올랐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금융당국이 부정적 의사표시를 하며 중도에 탈락했다. 


이번에 손을 잡은 후오비는 국내에 법인을 두고 VASP 신고를 마친 유일한 해외 거래소다. 업계에서는 바이낸스, FTX에 이은 후오비의 합류로 부산시의 사업 계획 또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3개 거래소는 또한 부산시의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을 도움과 동시에 각자 부산시에 국내 법인을 세울 예정이다. 


◆ 국내 거래소 역차별, 국부 유출 통로될까 고민


일각에서는 부산시의 행보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국내 거래소가 아닌 해외 유명 거래소들과의 업무협약으로 자칫하면 '국부유출'이 될 가능성을 높인다는 시선이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어닥스 리서치센터는 13일 "부산시와 해외 대형 거래소 간 업무협약이 국내 가상자산 산업의 침체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 중 원화 거래가 가능한 곳은 빗썸·업비트·코인원·코빗·고팍스 등 5개뿐이다. 나머지 30여개 거래소들은 아직 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를 받지 못해 원화 거래를 할 수 없다. 


이미 국내에서는 원화 거래가 가능한 5개 거래소가 독과점 형태를 띠고 있다. 이 와중에 국외에서 자리잡은 있는 대형 거래소들의 진입은 국내 중소 거래소들의 설지를 빼앗는 결과를 낳을 것이 분명해보인다. 


부산시 역시 이 같은 지적에 다른 방도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국내 거래소들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VASP 신고를 앞두고 있어 접촉이 어려웠다. 또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선정 이후 여러 차례 부시장과 시장이 교체되는 리더십 공백을 겪으며 기업들의 관심 또한 떠나갔다.


한 가상자산 거래소 관계자는 "부산시는 거래소 설립과 특구 활성화를 위해 서울에 위치한 국내 거래소들에도 접촉을 해왔던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규제 위험성 등으로 거래소들이 조심스러워하며 국내 거래소와 협업이 성사되지 않은 것"이라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 추천 키워드
신한금융그룹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