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기타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우리자산운용
토종PEF, 美명문골프장 25개 품었다 外
팍스넷뉴스 편집국
2022.09.19 08:25:28
이 기사는 2022년 09월 19일 08시 2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테일러메이드 산 토종PEF, 美명문골프장 25개 품었다[매일경제]

토종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센트로이드인베스트먼트가 세계적인 PEF 운용사 클리어레이크와 손잡고 미국 고급 골프클럽 체인을 인수하는 데 성공했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센트로이드는 최근 클리어레이크와 미국 내 25개 고급 골프클럽을 운영 중인 콘서트골프파트너스를 공동 인수하는 작업을 마쳤다. 센트로이드와 클리어레이크가 기존 소유주인 글로벌 최대 투자사 블랙스톤에서 콘서트골프파트너스를 인수한 가격은 5000억원대다. 센트로이드는 이 중 약 1000억원을 새마을금고중앙회 등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에서 모집해 인수에 참여했다.


기보·신보 특례대출 부실률 '껑충'…부실채권 8배 ↑[한국경제]


정부 기금 보증을 받은 중소기업들의 '코로나19 피해 특례대출' 부실률이 18개월 만에 8배 가까이 치솟았다. 관련 만기 연장 및 상환 유예 조치가 이달 말 종료되면 누적된 부실이 중소기업의 도미노 부도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중소기업 특례보증 부실률은 기보가 2.5%, 신보가 2.1%를 기록했다. 특례대출 시행 첫해인 2020년 말 두 기관의 부실률이 각각 0.3%이던 점을 감안하면 짧은 기간 동안 부실률이 급등했다. 6월 말 기준 보증 규모는 기보가 4조3814억원, 신보가 6조2548억원을 나타냈다.


220社 감사인 교체…3년만에 '2차 회계대전'[서울경제]

관련기사 more

삼성전자를 필두로 SK하이닉스와 CJ·KB금융·삼성생명 등 220개 상장사들이 회계감사인을 대거 교체할 예정이어서 회계 업계가 이전에 없던 전쟁에 휩싸였다. 정부가 2018년 11월 외부감사법 전면 개정안을 시행하고 이듬해 '주기적감사인지정제'를 처음 적용한 후 3년의 기한이 만료됐기 때문이다. 당장 40년 넘게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의 감사인을 맡다 자리를 내준 회계 업계 1위 삼일PwC가 고토 회복에 나섰지만 2위 삼정KPMG가 도전장을 내 결과가 주목된다. 정부의 감사인지정제로 매년 회계 업계가 수주 전쟁을 치르게 돼 신구 감사인 간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게 됐다.


투자유치서 AI·외환·광물협력까지…"대통령이 세일즈맨" 보여준다[서울경제]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은 가치 연대 강화와 경제외교 성과를 주요 목표로 한다. 특히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 참석을 제외하면 대부분 경제외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직접 '영업인'이 돼 경제안보 강화에 적극 나설 것이라는 입장이다. 대통령실은 세일즈 외교, 첨단산업 공급망 강화, 과학기술과 미래 성장 산업의 협력 기반 구축 등 세 가지를 이번 순방에서 펼쳐질 경제외교의 키워드로 제시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의 때 강조했던 경제안보 기조를 이번 순방에서는 구체적인 성과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40년 만 英 점유율 두 자릿수…SUV 중심 전략 먹혔다[이데일리]


현대자동차그룹이 영국 시장에 진출한 지 40년 만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인기에 힘입어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했다. 점유율 상승의 가장 큰 배경은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실용성과 가성비가 꼽힌다. 실제 경쟁사 동급모델 대비 가성비가 뛰어난 스포츠유틸리티(SUV)·해치백뿐 아니라 친환경차로 호평을 받은 전기차(EV6) 판매가 두각을 나타냈다. 여기에 유럽 시장 내 현지 영업통을 적극적으로 영입하면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인 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18일 영국자동차공업협회(SMMT)와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올 8월까지 현대자동차(005380)·기아(000270)의 영국 자동차 시장 내 판매량 비중은 12.3%로 집계됐다.


5년간 확 늘린 태양광 대출… 1조5000억원이 부실 위험[조선일보]


문재인 정부가 태양광 사업을 장려하면서 2017년 이후 은행들이 약 5조6000억원을 태양광 사업자들에게 대출해줬고, 그중 담보물의 가치를 초과해 대출한 금액이 전체의 27%인 약 1조5000억원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자들이 대출을 갚지 못할 경우 은행이 담보를 처분해도 원금을 모두 회수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또 최근 대출 금리가 오르는 가운데 태양광 사업 수익성이 빠르게 악화되고 있어 대규모 대출 부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글로벌 시총 1000위' 韓기업 5년새 반토막… 새로 진입한 신생기업 '0'[동아일보]


지난 5년 동안 글로벌 1000대 기업(시가총액 기준)에 포함되는 한국 기업 수가 반 토막이 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이들 그룹에 새로 진입한 한국의 신생 기업은 사실상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에선 이 기간 4차 산업혁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거치는 동안 혁신 기업이 다수 쏟아지며 산업구조 재편이 빠르게 일어났다. 하지만 한국의 시총 선두그룹은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현대차 등 전통 제조기업들이 여전히 차지하고 있고 이들의 세계 시총 순위도 뒷걸음질친 것으로 조사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신한금융그룹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