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켄달스퀘어
구자은 LS회장 뉴키워드는 NBTI
이수빈 기자
2022.09.20 10:52:38
'신사업·기술·혁신으로 2030년 두 배 성장 목표'
안양 LS타워에서 개최된 LS Future Day에서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격려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LS그룹

[팍스넷뉴스 이수빈 기자]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미래성장 동력 발굴 의지를 강조하고 나섰다.


구 회장은 지난 19일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LS 퓨처 데이'에 참석해 "미래 신사업과 디지털 전환을 통해 2030년 현재 보다 두 배 성장한 LS를 만들겠다"며 "전 구성원이 퓨처리스트(Futurist)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LS 퓨처 데이는 구 회장이 취임 이후 꾸준히 추진해온 '양손잡이 경영'을 가속화하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실시해온 연구개발 성과공유회 'LS T-Fair'를 기존 사업에서 미래 사업 분야로 확장한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구 회장을 비롯해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최고기술책임자(CTO), 최고디지털책임자(CDO) 등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각 계열사에서 선정된 우수사례 발표와 시상식 등이 진행됐다.


올해 LS그룹이 집중한 프로젝트 분야는 'NBTI'로 ▲New Business(신사업) ▲Technology(기술) ▲Innovation(혁신) 세 가지다. 이번 행사에서 LS그룹은 각 사의 프로젝트 성과 20개를 선정해 전사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우수 임직원들에게는 구 회장과 함께 최신 기술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국제전자제품 박람회(CES 2023) 참관 기회가 주어진다.

관련기사 more
LS전선, 新절연 소재로 유럽서 최대 수주 LS그룹, 해저케이블 숨은 알짜 품다 명노현 LS 사장 "홀로 생존 어렵다" 구자은 LS회장 "인니와 전력인프라·전기차 파트너십 강화"

이날 구 회장은 누리호 개발진인 오영재 연구원이 발사 성공을 위해 32년간 힘쓴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구 회장은 "끊임없이 꿈을 따라가는 사람들이 결국 새로운 미래를 창출한다"며 "여러분이 로켓처럼 힘차게 날아오를 수 있도록 발사대 역할을 할테니 마음껏 도전하라"고 말했다.


또한 구 회장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한 4가지 요소로 수평적인 소통, 애자일(Agile)한 조직, 실패에 대한 용인, 성과에 대한 보상 등을 언급하면서 "여러분들이 꿈을 추구하고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사업 분야에선 LS전선의 폐전선 재활용, LS일렉트릭의 공동주택 EV충전 등 6개의 프로젝트가 우수 과제로 선정됐다. 기술 분야에선 LS전선의 전기차 초급속 충전케이블, LS일렉트릭의 저압 배전반 등 9개 회사의 과제가 차별적 경쟁우위를 만들어낸 R&D 사례로 뽑혔다. 혁신 부분에선 LS일렉트릭의 스마트 팩토리, LS-Nikko동제련의 톤당산소 자동제어 등 5개 회사의 과제가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한 혁신의 본보기로 꼽혔다.

LS그룹은 LS 퓨처 데이를 정례화해 매년 1회 9월쯤 개최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 추천 키워드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