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켄달스퀘어
'42년' 그룹 발자취 담은 웅진역사관
최재민 기자
2022.09.26 08:04:12
올 6월 완공…윤석금 회장 "많은 화두와 교훈 줄 것"
이 기사는 2022년 09월 23일 14시 1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재민 기자] 웅진그룹은 말도 많고 탈도 많던 기업집단이다. 웅진씽크빅의 전신인 웅진출판이 창립 10년 만에 출판업계 1위에 오르고, 음료∙생활 전문 기업 웅진식품과 웅진코웨이를 잇따라 성공시키며 승승장구하기도 했지만 무리한 사업확장으로 계열사가 법정관리에 들어가기도 했다. 이후 계열사 매각과 윤석금 회장의 사재 출연으로 위기에서 벗어나 현재는 웅진씽크빅을 중심으로 그룹 재건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웅진그룹의 42년 '희로애락(喜怒哀樂)'을 한 곳에 담은 '웅진역사관'이 지난 6월 개관했다. 1년여간의 공사∙사료(飼料)수집 작업을 마치고 외부에 본격 개방한 것. 22일 웅진그룹의 역사를 담은 랜드마크, 웅진역사관을 찾았다.


웅진씽크빅 본사 2층에 마련된 역사관에 들어서자 윤 회장의 동상과 쌓여 있는 수십권의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이 전시돼 있었다. 흥미로웠던 점은 해당 백과사전은 모두 영문판이었는데, 윤 회장이 창업 전 세일즈맨으로 활약할 당시 이 사전으로 최고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는 것이었다. 쌓인 사전 위에 놓인 '윌리엄 벤튼상'이 당시 윤 회장이 얼마나 많은 사전을 팔았는지 한 눈에 알 수 있게 했다.


다음 섹션으로 넘어가니 곧바로 밝은 분위기가 전해졌다. 그룹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변변치 않게 시작했던 웅진이 빠르게 커가는 느낌을 표현했다고 한다. 역사관에서는 옛 웅진출판의 주요 제품을 만지면서 체험할 수 있었는데, 웅진그룹이 얼마나 옛날부터 책사업에 진심이었는지를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관련기사 more
웅진씽크빅, 디지털 사업 호조에 3Q '선방' 웅진씽크빅 "에듀테크 넘어 교육플랫폼 회사로" 웅진씽크빅, '구루미' 협력 강화 '창립 42주년' 웅진그룹, 웅진역사관 개관

눈길을 끌었던 부분은 역사관 곳곳에 해당 섹션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오디오 장치가 설치돼 있었다는 점이다. 덕분에 주변에 안내 관계자가 없을 때도 당시의 상황과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이후에는 웅진의 품을 떠난 코웨이와 웅진식품, 쿠첸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해당 섹션에서는 정수기, 음료, 밥솥 등 이들의 주요 제품 역시 함께 전시돼 있었다. 과거 핵심 계열사였던 만큼 그룹의 발자취에 빠질 수 없는 요소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다만 각 계열사 매각에 대한 상세한 배경 및 정보를 확인할 수 없었던 점은 아쉬웠다.


이어 '스마트올' 등 웅진씽크빅의 주요 제품들이 진열돼 있는 섹션을 지나 과거 윤 회장의 집무실을 그대로 복원해 놓은 전시장으로 향했다. 전체적인 집무실의 분위기는 그간 미디어에서 봤던 '회장님실'과는 사뭇 달라 보였다. 중간에 놓인 작은 TV와 오래돼 보이는 소파가 '회장님' 이미지와는 그닥 어울리지 않다고 느껴서다. 윤 회장은 여섯 개로 구성된 소파 중 오른쪽에서 두번째, 세번째 자리에 자주 앉았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4면으로 구성된 영상관을 찾았다. 윤 회장이 AI 캐릭터로 나와 그룹의 발자취를 설명해주는 영상이 재생됐다. 영상 속 윤 회장은 "웅진은 위기 속에서 투명경영과 창의를 바탕으로 다시 일어섰다"며 "역사관이 젊은이들과 기업을 경영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화두와 교훈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웅진역사관은 그룹을 방문하는 일반인∙사내직원∙협력사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개방되고 있다. 이들에게 그룹의 역사와 발자취 등을 소개하는 종합 콘텐츠관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과거 윤석금 회장의 집무실을 복원한 전시장.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팍스넷뉴스 2023 경제전망포럼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