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CJ그룹, 대규모 투자 대비 재무부담 소폭 증가"
박성민 기자
2022.09.22 18:23:19
한기평 쉬완스 등 인수로 차입금 늘었지만, 비주력사업 매각으로 부담 경감
이 기사는 2022년 09월 22일 18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박성민 기자] CJ그룹이 최근 5년 간 적극적인 투자행보를 보였지만 비주력사업 정리로 재무부담은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단 평가가 나왔다. 


한국기업평가(한기평)는 22일 '지난 5년, 국내 대표 그룹들이 걸어온 길'의 보고서를 통해 CJ그룹이 ▲식품 ▲바이오▲ 물류 부문 등의 적극적인 투자 행보로, 사업구조 측면에서 주력사업의 비중이 크게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한기평은 관계자는 "2021년 사업집중도는 5년 전 대비(2016년) 0.8포인트(1.8→2.6)높아졌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주력사업을 강화한 영향"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주력사업 매각으로 재무부담은 소폭 증가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CJ그룹은 CJ제일제당의 바이오사업 증설투자 및 미국 식품회사 쉬완스 인수(1조5000원), CJ대한통운의 룽칭물류 인수(4500억원)를 비롯한 해외 물류업체 인수 등 주력 계열사들의 사업을 확장했다. CJ CGV 역시 터키영화관업체 인수(3000억원)하면서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했다. 이로 인해 2016년 8조1000억원이던 CJ그룹의 순차입금이 2019년 14조2000억원으로 75.3% 증가했다.

관련기사 more
한신평 "CJ, 투자 규모 눈덩이…재무건전성 우려" CJ대한통운, 평택 폐수처리장 공사 수주 CJ CGV, CJ 지원에 '안도의 한숨'

이에 CJ그룹은 2019년 4분기부터 대규모 자산매각에 돌입했다. 대표적으로 CJ제일제당의 부동산과 투섬플레이스사업·CJ헬로비전·CJ Rokin을 처분했고 영구채 발행 등을 통해 순차입금을 12조원 수준으로 감축했다. 아울러 식료 및 물류업이 팬데믹 수혜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됨에 따라 상승했던 재무부담이 완화됐다. 


다만 한기평은 CJ그룹의 재무부담이 완화되긴 했지만 레버리지 부담은 여전한 것으로 평가했다. 나아가 2021년말 CJ그룹의 차입금의존도가 39.8%에 달해 한기평의 평가방법론상 신용등급별 가이드라인 중 BBB를 초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한기평은 CJ그룹이 '2030 중기비전'에 따른 투자 재개로 차입금이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본업의 경쟁력 강화에 따른 영업현금창출력 개선으로 재무안전성이 저하되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말 CJ그룹의 순차입금/EBITDA(상각 전 영업이익)가 3.0배로 커버리지 부담이 비교적 낮은 수준이란 게 이유다.


한기평 관계자는 "CJ그룹은 상당한 규모의 투자가 이루어질 예정이지만, 견조한 영업현금창출력과 확보된 자금 등 재무적 능력을 감안할 때 재무안정성의 저하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국투자증권
동아오츠카(주)
우리은행_아이유베이지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