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국민은행3)
최태원, 잠비아 구리광산에 꽂히다
김진배 기자
2022.09.23 14:36:14
잠비아 대통령과 구리·코발트 등 배터리 원자재 공급 논의
(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 사진제공/SK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뉴욕에서 BBC(배터리·바이오·반도체) 분야 원자재 공급망을 강화하는 등 방미 기간 동안 글로벌 경영 활동에 나서고 있다.


SK는 23일 최태원 회장이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Hakainde Hichilema) 잠비아 대통령과 만나 배터리 분야 핵심 원재료와 관련한 민관협력 모델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20일부터 미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UN총회 기간 동안 각국 정상들이 모인다는 점을 감안해 워싱턴D.C. 방문에 앞서 뉴욕을 찾아 히칠레마 대통령과의 면담을 이끌어 냈다. 최 회장과 히칠레마 대통령은 서로 빡빡한 일정을 감안, 20일 이른 아침 시간을 활용해 면담에 나설 만큼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SK그룹은 세계 1위의 동박 제조업체인 SK넥실리스를 관계사로 두고 있다"고 소개한 뒤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핵심 소재인 동박의 원재료를 공급하는 잠비아의 구리 광산은 SK에게는 흥미로운 기회"라고 말했다. 동박이란 구리를 첨단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배터리를 구성하는 핵심소재 중 하나다.

관련기사 more
최태원 "울산포럼, 지역 대전환 단초될 것" 제이오, IPO 시동…몸값 6000억 도전장 최태원 "해외 투자로 국내 산업기반 강화해야" SK, 동남아 친환경 사업 잰걸음

이어 "SK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 협력 외에도 잠비아가 태양광 및 수력 등 그린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전환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은 제조업 강국이기에 잠비아의 제조 역량을 향상시키는 좋은 파트너"라 강조했다.


히칠레마 대통령은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동의한다"면서 "SK와 잠비아의 사업 협력을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번 면담으로 인해 SK그룹과 잠비아간 협력이 구체화되면 SK그룹은 글로벌 공급망 이슈로 인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핵심 성장동력 중 하나인 전기차배터리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될 전망이다. 잠비아 역시 풍부한 천연자원과 자연환경을 활용한 그린 비즈니스로의 확장이 가능해지면서 SK그룹과 잠비아간 새로운 민관협력 모델이 만들어질 수 있게 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M&A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