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우리자산운용
웅진식품, 추가 인상계획 無…왜
최보람 기자
2022.09.28 07:52:46
원가부담 크지만 매출확대로 일부 상쇄…3Q엔 이익 반등 가능성도
이 기사는 2022년 09월 27일 17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지난해 한 차례 제품가격을 올린 웅진식품이 올해는 추가 인상을 계획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LG생활건강, hy 등 주요 음료 회사들이 원부자재 매입부담을 이유로 연 1회씩 가격을 올린 것과 대비된 행보여서 업계의 눈길을 끌고 있다.


웅진식품의 올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및 매출원가는 각각 1392억원, 999억원으로 71.8%의 원가율을 기록해 전년 동기(70.6%) 대비 1.2%포인트 상승했다. 원가율 상승은 반기 회사 수익성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원가율 상승분만큼 매출총이익률이 하락(-1.2%포인트)한 데다 고유가로 판매비와관리비 내 운반비 지출이 늘면서 영업이익이 같은 기간 22.8% 줄어든 52억원에 그친 까닭이다.


동종 업계는 이에 웅진식품의 추가 가격인상 단행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작년 가격 조정 이후에도 유가 및 원재료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원가부담이 줄지 않았단 이유에서다.


관련기사 more
교각살우(矯角殺牛)보단 방임 풀무원, 가격 인상에도 수익 고민 이유는 착한기업 콤플렉스에 빠진 오뚜기 환율 연고점 또 뚫었다…1394.2원 마감 外

하지만 웅진식품은 원가압박에도 제품가격을 동결했다. 이는 ▲현금창출력 유지 ▲원부자재 가격 일부 안정화 ▲판매 호조 및 실적개선 가능성 등이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우선 웅진식품은 원가압박이 본격화 된 작년 상반기와 올해 각각 144억원, 160억원의 순영업활동현금흐름을 기록하는 등 손익계산서상 이익 대비 높은 현금창출력을 보이고 있다. 안정적으로 현금이 유입되다 보니 이 회사는 2019년 이래 사실상 무차입경영을 유지 중이며 올 상반기에는 유휴현금 90억원을 단기금융상품에 투자하는 등 곳간사정도 여유로운 편이다.


작년 10월 주력제품 인상 이후 판매량이 확대된 점도 가격 조정을 늦추는 데 한몫했다. 웅진식품은 당시 '하늘보리'와 '초록매실', '아침햇살' 등의 소비자가격을 6.7~8.3% 인상했는데 올 상반기 회사의 매출은 전년대비 10.3% 증가했다. 가격 인상분을 제외한 실질 판매량이 늘어난 만큼 성수기인 3분기에는 매출이 원가부담을 상쇄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하반기 들어선 원재료 구매부담도 일부 덜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주력제품 제조에 필요한 원료인 당류(설탕), 주요 부자재인 알루미늄캔, PET 등의 가격이 하락 중인 까닭이다. 런던ICE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올 12월 인도물 설탕가격은 정점을 찍은 지난 7월 대비 최근 15.4% 떨어졌다. 알루미늄과 석유화학 제품인 PET칩 시세 또한 유가하락을 계기로 안정세를 찾아가는 분위기다.


식음료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가격인상을 단행한 게 9년 만일 만큼 웅진식품은 제품가를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기업이 아니었다"며 "하반기 들어 매출 확대에 원료가 하락 효과도 더해진 만큼 추가적인 인상 카드를 만질 단계는 아니었다고 판단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