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국민은행3)
포항제철 침수가 불러온 나비효과
유범종 차장
2022.10.04 08:30:23
최정우 회장 국감 소환...책임공방 아닌 수해복구 우선
이 기사는 2022년 09월 30일 08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오른쪽 첫번째)이 지난 17일 포항제철소 압연지역 지하에서 직원들과 함께 토사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팍스넷뉴스 유범종 차장] 이달 초 동해안을 무자비하게 할퀴고 지나간 역대급 태풍 '힌남노'의 후폭풍이 상당하다. 국내 철강산업의 심장이라 불리는 포항제철소는 유례없는 침수 피해를 입었고 그 책임소재를 묻기 위해 급기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내달 열리는 국정감사에 전격 소환됐다. 일각에선 이번 사태로 정권 교체기마다 수장이 바뀌는 이른바 '포스코 잔혹사'가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이 최 회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한 것은 이번 포항제철소 피해가 천재지변의 성격보다 사전에 대비가 가능했던 인재(人災) 가능성에 무게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장영진 산업부 1차관도 힌남노 피해 직후 '철강 수급 조사단' 브리핑을 열고 "태풍 힌남노가 충분히 예보된 상황에서도 이러한 피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중점적으로 따져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표면적인 이유일 뿐 일각에선 정부가 이번 사태를 명분 삼아 최 회장에게 벼르던 칼날을 본격적으로 꺼내 들었다는 시각도 나온다. 사실 포스코 역대 회장들을 보면 정권 교체기와 맞물려 비리 의혹과 저(低)성과 등 저마다 이유로 연임 이후 중도 하차하는 사례가 이어졌다.


2000년 민영화 이후에도 포스코 회장 가운데 연임 이후 임기를 모두 채운 사람은 없었다. 김대중 정부 시절 5년간 회장직을 맡은 유상부 5대 회장을 시작으로 이구택 6대 회장, 정준양 7대 회장, 권오준 8대 회장 모두 연임한 뒤 다양한 이유들로 중도 퇴임했다. 작년 연임에 성공한 최 회장의 임기도 오는 2024년 3월까지지만 이번 포항제철소 침수 사태로 말미암은 정치권의 공세를 버텨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관련기사 more
포스코 태풍손실 4천억원? 더 커진다 포스코, 태풍복구 연내로 앞당겨 끝낸다 49년만에 멈춘 포스코 고로 10일 가동

이번 사태를 지켜보면서 정부와 정치권이 피해 복구보다는 책임공방과 포스코 경영진 흔들기에 더 집중하는 것 같아 씁쓸한 마음을 지우기 어렵다.


아직 포항제철소는 이번 재난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창립 49년 만에 처음으로 모두 가동이 중단된 고로 3기는 복구됐지만 압연라인에 대한 완전 복구시점은 정확히 예상하기 힘들다. 포항제철소 복구가 늦어지면 포스코 내부 피해는 물론이고 원료부터 자동차, 선박, 가전 등 전후방산업들의 직접적인 타격이 불가피하다. 수해복구가 당장 시급하고 전력투구해야 하는 이유다. 하지만 이러한 수해복구를 진두 지휘할 포스코 경영진에 대한 책임공방에 힘을 쏟는다면 복구 시점은 더욱 더뎌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설 때마다 불거지는 포스코 회장 흔들기도 그룹 전반의 성장을 저해하는 발목이 될 공산이 크다. 중장기적인 경영전략 수립과 결과 도출에 어려움이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포스코가 공기업의 옷을 벗고 민영기업으로 재출발한지는 벌써 20년이 훌쩍 넘었다. 아울러 포스코는 1997년 국내 대기업 최초로 사외이사제도를 도입하고 2007년 'CEO 승계 카운슬'로 회장 선출 과정을 투명화하는 등 지배구조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왔다.


그럼에도 근본적으로 오너가 없는 기업이라는 태생적 한계는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포스코홀딩스(분할 전 포스코)의 최대주주는 8.3%의 지분을 갖고 있는 국민연금공단이다. 아무리 경영권 승계 제도를 잘 마련해도 외압을 견디기 쉽지 않은 구조다.  


현재 포스코그룹은 창립 이후 대대적인 두 번째 도약을 꾀하고 있다. 그간의 철강 중심에서 벗어나 이차전지소재와 수소사업 등 미래 신사업으로 영역을 다각화하며 대규모 투자를 통한 승부수를 던진 상황이다. 이 시점에 정치권의 공세로 그룹 수장이 흔들리면 신사업 동력은 다시 떨어질 수 밖에 없고 세계적인 기업들과의 경쟁에서도 뒤쳐질 수 밖에 없다.


외풍(外風)에 흔들리지 않는 포스코의 독립경영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특히 지금은 초유의 재난을 극복해야 할 비상상황이다. 정부와 정치권 그리고 포스코 모두 책임소재를 따지기는 잠시 미뤄두고 포항제철소 정상화를 앞당기는데 한 마음을 모으길 고대해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