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유증·비과세 혜택 축소 등 리스크 증가
그림1.png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동양생명이 1월 6246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앞두고 있어 주가 희석 우려가 제기됐다. 또 월납식 저축성보험에 대한 비과세 혜택 축소로 저축성보험 비중이 높은 동양생명의 성장성 둔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일회성으로 육류담보 대출에 대한 대손충당이 발생, 지난해 12월 안방보험그룹의 한국 알리안츠생명 최대주주 승인으로 장기적으로 동양생명과의 합병에 따른 주가희석 리스크도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NH투자증권 한승희 연구원은 5일 “육류담보 대출에 대한 일회성 대손 예상과 월납식 저축성 보험 비과세 혜택 축소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고려해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낮추고 목표주가도 1만1600원으로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동양생명은 육류담보대출 3804억원에 대해 부분적 담보물 문제가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연체금액은 2837억원으로 자본의 12.4%에 해당된다.

한 연구원은 “중복대출 등 타 금융권과의 담보권, 담보 순위 등의 이슈 발생이 예상돼 보수적으로 2016년 4분기에 50%의 대손충당금을 반영해 2016년도 실적을 46%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2016년 3분기까지 동양생명의 저축성 연납화보험료는 5423억원으로 비중이 61%에 달해, 저축성보험 비과세 혜택 축소 정책의 타격이 클 것으로 분석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