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모음]
컴투스, 베스파 인수 추진…500억 투자 검토 外
이 기사는 2021년 11월 24일 11시 1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컴투스, 베스파 인수 추진…500억 투자 검토 [헤럴드경제]

모바일 게임사 컴투스가 베스파에 약 500억원을 투자, 경영권까지 인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성사되면 '적자의 늪'에 빠진 모바일 게임사 베스파는 재무건전성 개선 기회를 가질 수 있을 전망이다. 2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실적 악화로 완전자본잠식에 빠진 베스파는 투자자 유치를 통한 자금 조달로 재무건전성을 개선한다는 전략을 수립했다. 지난달 중국 전략적투자자(SI)와의 협의가 무산된 이후 현재 컴투스와 지분 투자, 경영권 매각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 중이다.


게임빌, 가상자산 플랫폼 전문기업 '제나애드' 내부 편입 [주요언론]

게임빌은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최종 단계에 들어섰다고 24일 밝혔다. 가상자산 플랫폼 전문기업 '제나애드'를 인수해 개발부서 인원으로 내재화하고 블록체인 게임 제작에 특화된 조직으로 개편했다는 설명이다. 내년 1분기 대체불가토큰(NFT) 거래소 개설, 블록체인 기반의 플레이투언(P2E) 게임 출시로 관련 사업도 본격화한다.


골프 용품 수입 '역대 최대'…안전한 야외 스포츠 인식 영향 [주요언론]

골프 용품 수입액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코로나시대 골프가 안전한 야외 스포츠로 인식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24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1월~10월 골프용품 수입액은 6억100만달러로 지난해 연간 수입액인 5억4200만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그간의 수입액 규모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당시 골프가 안전한 야외 스포츠로 인식되면서 생긴 효과로 분석된다.


기준금리 인상 D-1…1845조 가계빚, 이자부담 어쩌나 [주요언론]

하루 앞으로 다가온 25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연 0.75%에서 연 1%로 금리 인상이 이뤄지면, 지난해 3월부터 이어진 '제로 금리' 시대도 문을 닫는다. 이에 1845조원으로 불어난 가계 빚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시장금리가 기준금리 인상보다 속도를 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기준금리 인상이 추가로 이뤄지면 예상보다 더 센 수위의 이자부담이 안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건강·특수식으로 간편식 확장" 프레시지, 닥터키친 합병 [주요언론]

프레시지가 건강, 특수식 전문 기업 닥터키친을 합병하며 간편식 사업 분야를 확장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합병은 양사 간 지분 교환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각 사업분야의 전문적인 경영을 위해 프레시지는 정중교 대표 단독 대표 체재에서 박재연 대표와 공동대표 체재로 전환했다. 닥터키친은 각종 기저질환자 및 식이요법이 절실한 소비자들에게 맞춤형 식이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건강, 특수식 분야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져왔다.


경찰, 신풍제약 압수수색…횡령·허위 거래 등 혐의 [동아일보]

경찰이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신풍제약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4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반부터 서울 강남구 신풍제약 본사 재무팀과 경기 안산시의 공장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신풍제약이 2000년대 중반부터 약 10년간 의약품 원료 회사와 허위로 거래를 하고, 원료 단가 부풀리기 등을 통해 250억 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특경법상 횡령)가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사고 나면 행장이 이사회에 현황·처리·징계 보고해야 [뉴스1]

은행권이 금융사고 등 내부통제에 문제가 발생하면 이사회가 최고경영자(CEO)에게 문제 현황 및 처리, 관련자 징계 등 총괄적 보고를 요구하도록 내부통제기준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또 이사회의 내부통제 관련 활동 내역을 공시하는 등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다. 은행권 내부통제와 관련해 이사회의 권한과 책임을 강화한 것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뉴스모음 2,417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