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자원 관리 '리코', 120억 시리즈B 투자 유치
D3쥬빌리·DSC인베·스마일게이트인베 등 FI 참여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디지털 기반 폐자원 종합관리서비스 '리코(RECO)'가 12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3월 3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 지 9개월 만이다.


투자에는 ▲D3쥬빌리파트너스 ▲DCS인베스트먼트(이상 기존 투자자)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인비저닝파트너스 ▲GS가 참여했다. 이로써 올 한해 리코의 누적 투자 유치금액은 155억원으로 불어났다.


투자사들은 리코의 폐기물 수집·운반 서비스인 '업박스(UpBox)'에 주목했다. 업박스를 통해 폐기물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로 최근 소비 물류 성장이 이뤄지며 폐기물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동시에 투명한 폐기물 관리와 자원 순환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는 추세다. 하지만 국내 폐기물 시장은 데이터 기반 서비스 부재로 강화되는 규제에 준하는 체계적 폐기물 관리가 어려운 상황이다.


리코가 제공하는 업박스는 이런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업박스는 폐기물 수집 운반 전 과정에 대한 데이터를 투명하게 제공한다. 자체 개발한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통해 고객들이 배출한 폐기물량, 재활용량, 그리고 이를 통한 환경 영향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고객은 매일 업데이트되는 데이터를 통해 배출되는 폐기물량을 체계적으로 줄이고, 더욱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자원화하는 등 종합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고객수도 증가 추세다. 1년 전보다 기업고객이 2배 이상 증가했고, 대기업들에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번 투자 라운드를 주도한 김영경 D3쥬빌리파트너스 상무는 "리코가 업박스라는 특별한 솔루션을 통해 직접 폐기물 수거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전통적인 폐기물 업계에 디지털 전환을 도입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불법 폐기물 예방 뿐 아니라, 고객사의 폐기물 관리 체계 수립과 순환 경제 촉진이라는 임팩트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리코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서비스 대상을 사업장 폐기물 전반으로 확대하고, 서비스 지역 또한 전국 단위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동시에 폐기물 산업 혁신을 함께 이끌 파트너사도 지속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김근호 리코 대표는 "업박스는 폐기자원을 최소화하고 파편화된 폐기물 산업의 비효율을 해결하고자 하는 비전을 갖고 시작했다"며 "지금보다 더 발전된 폐기물 관리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선 폐기물 산업의 혁신을 함께 만들어갈 파트너사 발굴이 절실하다.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다양한 폐기물 업체들과 함께 산업의 혁신을 일궈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