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커머스부문, 윤상현 신임 대표이사 내정
대형 M&A 주도한 전략통 출신…전임 허민호 대표 건강상 물러나

CJ ENM이 커머스부문 신임 대표이사에 윤상현 CJ대한통운 경영지원실장(사진)을 내정했다.


8일 CJ ENM은 "허민호 대표이사가 건강상 사유로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모바일 중심의 커머스 혁신을 이끌 젊은 CEO로 윤상현 경영리더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윤 내정자는 1999년 CJ그룹 입사 이후 CJ대한통운 인수, CJ제일제당의 슈완스 인수 등 대형 M&A를 주도해 온 '전략통'이다.


2020년 대한통운 경영지원실장으로 부임한 후에는 네이버-CJ간의 전략적 제휴와 IT 기반의 물류 혁신을 이끌어왔다. 윤 내정자는 이사회와 정기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CJ ENM 측은 새로운 경영진을 중심으로 대형 투자를 통한 포트폴리오 강화 및 신규 성장 동력 확보, 다양한 콘텐츠 커머스 시도 및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CJ ENM 관계자는 "커머스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리딩하고 모바일 중심의 혁신 성장을 이끌 적임자로 미래 전략과 투자, 물류 등 그룹 여러 사업에서 실행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의 리더십을 보여준 윤상현 경영리더를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