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추석 앞두고 물품대금 6495억 조기 지급
중소협력사 대상...평균 지급 기한보다 10일 앞당겨
SK 서린빌딩. 사진제공/SK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SK그룹 관계사들이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평균 지급 기한보다 약 10일 빠르게 물품 대금을 지급한다. 10개 관계사가 참여했으며, 총 규모는 6495억원이다.


SK는 2일 추석을 앞두고 중소협력사들이 자금난 없이 현금을 원활히 운용할 수 있도록 물품대금 6495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물품대금 조기 지급에는 SK하이닉스 4500억원, SK텔레콤 1320억원, SK실트론377억원, SK E&S 105억원, SK㈜ C&C 80억원, SK스페셜티 77억원 등 10개 관계사가 참여했다. 이들은 지급 기한을 평균 10일 앞당겨 협력사에 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에 따른 이자비용은 SK가 부담한다.


SK는 "이번 조기지급은 최근 경기 불황과 금리 인상 등 대내외 악재로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어온 협력사들에 적지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SK는 그동안 중소협력사들의 자금 운용, 기술 경쟁력 확보, 인재 채용 등에서도 상생협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아왔다.


먼저 SK 14개 관계사들은 4480억원 규모 동반성장펀드를 운용중에 있고, 협력사들에 이자율 1.01에서 1.83%를 감면한 저리대출 등을 지원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1~2차 협력사들의 대금지불 조건 개선을 위해 무이자로 대출해주는 500억원 규모 납품대금펀드를 별도로 운영 중이다. 기술 잠재력이 큰 유망 중소기업을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해 기술개발 자금을 역시 무이자 대출로 지원한다. '반도체 아카데미'는 반도체 관련 산업지식과 노하우를 협력사 등에 공유해 왔다.


SK텔레콤은 앞서 올 설 명절과 하반기 원자재값 및 원·달러 환율 상승 등으로 자금난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3480억원 규모 자금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자사가 보유한 특허기술을 협력사가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협력사가 아닌 중소기업의 경우에도 온라인 개발자 지원센터인 'T 디벨롭퍼스'에 가입하면 정보통신(ICT) 관련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을 위해 '비대면 채용 박람회'를 열고 있고, 협력사 신입사원 교육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SK실트론도 신입사원 교육 및 웨이퍼 제조공정 등 특화교육을 지원한다.


SK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소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업활동들을 지속적으로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