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네버슬립]
애플이 아이폰 14 가격 유지한 이유
수익성 확대보다 안정성 선택
이 기사는 2022년 09월 08일 09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출처=애플 홈페이지


[팍스넷뉴스 심두보, 노우진 기자] 무슨 일이지?


애플이 7일(현지시간) 신제품 발표 행사를 진행했어요. 일부 애널리스트는 "뭔가 큰 건이 발표되진 않았다"는 반응입니다만, 그럼에도 흥미로운 소식이 많았습니다. 애플은 이 행사에서 아이폰 14, 에어팟 프로 이어버드, 애플워치 신형 등을 공개했죠.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내용을 정리해 볼게요. 먼저 아이폰 14 프로 라인업의 전면부 디자인은 2017년 아이폰X 모델부터 적용되었던 노치 대신에 카메라 모듈 부분만 구멍을 꿇어 놓은 펀치홀로 변경되었습니다. 이른바 'M자 탈모'가 없어진 거죠. 애플은 이 디자인을 '다이내믹 아일랜드'라고 명명했고요. 이 자리에는 다양한 알림이 디스플레이됩니다. 또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날씨, 일정, 주식 정보 등 일부 정보도 확인할 수 있고요.


아이폰 14 프로 라인에는 A16 바이오닉이 탑재됩니다. 일반 모델에는 A15 바이오닉이 적용됐고요. 애플은 AP인 A16을 가장 빠른 스마트폰용 칩이며, 경쟁 제품보다 속도가 40% 더 빠르다고 밝혔습니다. 이 4나노미터 기반 A16의 위탁생산은 TSMC가 맡고 있습니다.


위성 연결 기능도 있습니다. 사용자는 통신 네트워크가 없는 지역에서도 GPS 위성을 통해 긴급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습니다. 셀룰러와 와이파이의 범위를 벗어났을 때 '나의 찾기'에서 자신의 위치를 공유할 수 있고, 또한 응급 서비스와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는 거죠. 다만 이 긴급 구조 요청 서비스는 미국과 캐나다에서만 11월부터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행사에서 애플의 제품이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유심히 지켜봐야 할 부분이 또 하나 있는데요, 바로 가격입니다.


엔트리 레벨의 아이폰 14의 가격은 지난해 아이폰 13의 초기 가격과 동일한 799달러입니다. 아이폰 14 프로와 프로맥스의 가격도 각각 999달러와 1099달러로, 이전 버전과 동일하고요. 애널리스트들은 아이폰 14 라인업의 가격이 소폭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지만, 애플은 가격 유지라는 과감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공급망 문제와 강력한 인플레이션으로 생산 비용이 늘었을 상황인데도 말이죠. 애플이 수익성 증대보다 안정성 유지에 초점을 두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다른 국가에서의 아이폰 14 가격은 대체로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환율 때문인데요. 달러 강세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에요. 아이폰 14 프로의 한국 출고가는 155만 원으로, 전작보다 약 20만 원 올랐습니다.


주가는 어때?


행사가 대체로 업계의 전망대로 흘러간 탓에 애플 주가에 큰 변화는 없었어요. 이 기업의 주가는 7일(현지시간) 0.93% 증가한 155.96달러에 정규장을 마감했어요. 이날 S&P 500과 나스닥이 각각 1.83%와 2.14% 오른 것을 고려하면 행사의 영향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겠습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머니네버슬립 1,030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