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국제 디자인 공모전 휩쓸어
IDEA서 삼성전자 42개·LG전자 13개 부문 수상
국제 디자인 공모전 'IDEA 2022'에서 금상을 수상한 삼성전자 '비스포크 키친 패키지'와 '비스포크 제트'. 사진제공/삼성전자


[팍스넷뉴스 이수빈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국제 디자인 공모전 'IDEA'에서 주요 상을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IDEA 2022'에서 금상 2개, 은상 5개, 동상 1개와 파이널리스트 34개로 총 42개의 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IDEA는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1980년부터 주관해왔으며 디자인 혁신성과 사용자 경험, 사회 기여도를 심사해 ▲소비자 기술 ▲가정 ▲디지털 인터랙션 ▲디자인 전략 등 20개 부문에서 해마다 수상작을 선정한다.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할 수 있는 디자인의 '비스포크 키친 패키지'와 '비스포크 제트'가 금상에 선정됐다. 또한 ▲사용하지 않는 갤럭시 스마트폰을 스마트싱스 앱으로 연동해 홈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재활용하는 프로그램 '갤럭시 업사이클링 앳 홈' ▲29종의 인도 언어를 쉽고 빠르게 입력할 수 있는 스마트폰 키보드 UX '삼성 인디아 키보드' ▲서남아시아의 조리 환경에 맞춰 후드·에어컨·공기청정 기능을 결합한 콘셉트 디자인 '삼성 에어 후드'는 은상을 수상했다.


김진수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 부사장은 "완성도 높은 디자인은 물론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IDEA 2022에서 금상을 수상한 LG전자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포제'.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이번 시상식에서 금상을 포함해 총 13개의 상을 받았다.


먼저 벽이나 구석에 TV를 설치하던 방식을 깨고 어디에나 놓을 수 있도록 디자인 된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포제가 금상을 수상했다. LG전자는 작고 고급스러운 제품 디자인과 TV의 정형화된 인식을 깼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LG전자의 대표 프리미엄 가전들도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평평한 디자인의 도어를 노크하면 안쪽 조명이 켜져 보관중인 음식물의 종류와 양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LG 인스타뷰 양문형 냉장고 ▲도어 손잡이를 없애고 심플한 후드 일체형 디자인의 LG 스튜디오 전자레인지 등 2개 제품은 나란히 동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드럼세탁기·건조기,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공기청정팬 LG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등을 포함한 10개 제품이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이철배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은 "제품 외관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에서 나아가 고객의 삶에 영감을 주고 제품을 사용하는 경험을 확장시킬 수 있는 앞선 디자인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