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9년만에 英런던 IR 개최
국내 우량기업 소개 및 투자 네트워크 강화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9월 21일과 22일 영국 런던의 안다즈 호텔에서 개최된 'NHIS-Maybank Korea Corporate Day 2022'에 참석해 현지 기관투자자들과 IR미팅을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제공


[팍스넷뉴스 김건우 기자] NH투자증권이 영국 런던에서 9년 만에 기업설명회(IR) 행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해외 기관투자가들에게 한국의 우량 기업들을 소개하고, 국내 기업들에게는 글로벌 투자자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NH투자증권은 21일과 22일(현지시간) 양일간 영국 런던 소재 안다즈 리버풀 스트리트 호텔에서 주요 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NHIS-Maybank Korea Corporate Day 2022'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유럽지역 협력파트너인 Maybank와 공동으로 주관했으며, 엘리자베스2세 영국 여왕의 서거에도 일정에 차질없이 성공리에 진행됐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카카오, KB금융지주, 신한금융그룹, LG전자, SK텔레콤, NH투자증권, 오스템임플란트 등 국내 유수의 기업 9개사가 참여했으며, 런던 소재 약 40여개의 투자기관에서 투자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컨퍼런스 기간 내 약 170여 건의 대면 및 비대면 방식의 미팅이 진행됐다.


NH투자증권은 코로나19 발발 이후 3년 만에 해외 컨퍼런스를 재개했다. 지난 2005년부터 아시아, 유럽, 미주 지역에서의 지속적인 글로벌 컨퍼런스 개최를 통해 국내 주요 산업 및 기업에 대한 해외 투자기관들의 이해를 돕고 투자유치를 주도해 오고 있다.


특히 런던에서는 2013년 이후 9년만에 행사를 개최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 4월 현지에서 증권업 라이선스를 발급받고 런던현지법인을 출범한 바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