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오후 한때 1298원에 환전 해프닝
달러당 140원 환차익 인증 글도···토스증권 "제휴 은행 환율 적용한 것"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원달러 환율이 1440원을 넘기며 연고점을 경신한 가운데, 오후 한때 토스증권 환전 서비스에서 원·달러 환율 1298원이 적용되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후 1시50분쯤부터 2시15분쯤까지 토스증권에서 환전 서비스를 이용해 달러를 거래할 때 원달러 환율이 1298원으로 적용됐다.


이 같은 환율은 25분 가량 일시적으로 적용됐고 오후 2시 15분부터는 정상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440원을 돌파해 연고점을 재차 경신하기도 했다. 원달러 환율 1298원 적용 시 달러당 140원 가량 차익을 볼 수 있었던 것이다.


토스증권 이용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실제보다 낮은 환율로 달러를 구매한 뒤 되팔아 환차익을 봤다는 인증 글을 올리기도 했다.


토스증권 측은 "환전 서비스는 제휴 은행의 환율을 연동해 제공하는데 오후 1시50분~2시15분 사이에 해당 은행에서 1200원대 환율로 거래가 이뤄졌다"며 "이 때문에 토스증권 환전 서비스에도 1200원대 환율이 적용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8.4원 오른 달러당 1439.9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는 2009년 3월 16일(고가 기준 1488.0원)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최고치인 1442.2원까지 올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