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닝, "2m 낙하 문제 없다" 강화유리 공개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2' 개발…갤럭시·애플 등 글로벌 스마트폰 신제품 탑재 전망
코닝 Corning Gorilla Glass Victus 2. 사진제공/코닝


[팍스넷뉴스 김민기 기자] 코닝이 2m 높이에서 콘크리트 바닥으로 떨어뜨려도 깨지지 않는 스마트폰용 유리를 발표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S23 등 글로벌 주요 스마트폰 기업의 플래그십(최고급) 신제품에 탑재될 전망이다.


코닝은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신제품 브리핑에서 고릴라 글라스 빅터스2 제품을 공개했다.


김점식 코닝 한국지사장은 "여러 고객사가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2를 평가하고 있고 몇 달 안에 출시될 것"이라며 "고객사와 가격을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5년간 꾸준히 새로운 세대의 강화 유리를 공개해온 코닝은 점점 더 크고 무거워지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 트렌드에 맞춰 한층 내구성을 높인 고릴라 글라스 빅터스2를 선보였다.


2m 높이에서 스마트폰을 떨어뜨려도 손상이 없는 강화유리로 스크래치 내구성 등을 향상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고객사에 공급할 전망이다.


김 사장은 "중국, 인도, 미국 등 세계 3대 스마트폰 시장의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을 구매할 때 브랜드 이외에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바로 내구성"이라며 "고릴라 글라스 빅터스2는 스크래치에 대한 내구성과 충격 저항을 경쟁사보다 최대 4배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닝이 시연한 데모 영상에서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2는 1m 높이에서 콘크리트 재현 표면에 떨어졌지만 충격을 견뎠다. 반면 다른 제조사의 경쟁 제품인 알루미노실리케이트 강화 유리를 0.5m 높이에서 떨어뜨리자 대체로 파손됐다. 또 2m 높이에서 아스팔트 재현 표면에 떨어져도 멀쩡했다. 경쟁사 강화 유리는 깨졌다.


데이비드 벨라스케즈 고릴라 글라스 부사장 겸 총괄책임자는 "더 세련되고 다양해진 디자인으로 오늘날의 스마트폰은 4년 전보다 약 15% 더 무거워졌고 화면 크기는 최대 10% 더 커졌다"며 "커버 유리에 가해지는 충격과 손상 가능성이 모두 커진 가운데 고릴라 글라스 빅터스2는 소비자, 스마트폰 제조사 모두에게 내구성의 의미를 재정의하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크래치 내구성도 더 강화됐다. 코닝은 고릴라 글라스에 8N(뉴튼·질량 1㎏의 물체에 작용하여 1㎧의 가속도를 생기게 하는 힘)의 힘을 가했지만 외관상 스크래치가 거의 보이지 않았다. 반면 경쟁사 유리에는 이보다 두 배 낮은 4N의 힘을 가했는데 육안으로 뚜렷하게 금이 그어졌다. 코닝의 강화 유리는 더 고도화된 이온교환법 공정에 의해 만들어졌다.


한편 내년 글로벌 스마트폰 신제품 다수에 고릴라 글라스 빅터스2가 탑재될 전망이다. 내구성이 크게 높아진 혁신 제품인 만큼 단가가 높아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우선 적용될 예정이다. 현재 여러 고객사가 신제품 성능을 평가하고 있다.


코닝 고릴라 글라스는 세계 45여개 주요 브랜드의 80억대 기기에 적용되고 있다. 고릴라 글라스 빅터스 시리즈는 2020년 처음 출시됐는데 지금까지 수십여개 스마트폰 등에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