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클레무브, 9000평 신사옥…'판교 시대' 개막
신사옥 '넥스트 엠' 개관…자율주행 생태계 허브 육성
HL그룹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HL클레무브가 신사옥 '넥스트 엠(Next M)' 오픈행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제공/HL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HL그룹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HL클레무브가 신사옥 '넥스트 엠(Next M)'을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신사옥은 지상 12층, 지하 5층 총면적 9270평 규모다. 넥스트엠은 큐브 모양으로 우뚝 솟은 게 특징으로 판교 제2 테크노밸리 중심에 위치해 있다. 


넥스트엠은 HL클레무브의 헤드쿼터다. 북미·중국·인도 등 세계 각지의 사업화를 관장하는 전략 비즈니스 센터이자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는 HL클레무브의 글로벌 연구개발(R&D)센터가 넥스트엠이다. 향후 HL클레무브는 넥스트엠을 판교 제2 테크노밸리 정보기기(IT) 기업, 모빌리티 스타트업과 함께 자율주행 생태계의 허브로 키워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넥스트엠은 자율주행 기술과 제품의 고도화를 위해 최적의 실험 공간과 환경을 갖추고 있다. 구체적으로 ▲라이다 ▲4차원(4D) 이미징 레이다 ▲고해상도 카메라 등 신제품 개발에 필요한 초정밀 광학 장비를 구축했다. 이 밖에도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가상현실 실차 검증 장비 등 미래 자율주행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최첨단 R&D 인프라가 넥스트엠을 구성하고 있다.


또한 신사옥에는 최첨단 회의실 60실과 개인 스마트 공간 41실이 곳곳에 배치돼 있다. 3·4층을 연결하는 스텝업 라운지는 경영층과 임직원의 타운홀 미팅 장소로 활용될 예정이다. 


윤팔주 HL클레무브 사장은 "최고 수준의 환경에서 최고의 인재들과 새로운 꿈을 이루겠다"며 "미래 모빌리티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실험하는 세계적인 첨단기술의 요람으로 넥스트엠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