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민 영입설' 넥슨 "이정헌 체제 변화 無"
대표이사 변화 가능성 일축.. '합류설'은 인정 분위기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좌)와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 영입을 추진중인 넥슨이 현 이정헌 대표 체제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6일 넥슨코리아 관계자는 "허민 대표 영입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면서도 "이정헌 대표 리더십 체제는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허 대표를 넥슨 경영진으로 합류시키기로 결정하고, 현재 직책과 합류 시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중이다. 올 초부터 진행해 온 회사 매각 작업이 불발되자, 고강도 조직쇄신을 위해 게임은 물론 사업에도 눈이 밝은 인물 영입 추진을 결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허 대표는 현재의 넥슨을 있게 한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를 세상에 내놓은 인물이다. '던파'를 흥행시킨 뒤 2008년 던파 개발사 네오플을 넥슨에 매각(3800억원)하고 2000억원 이상의 자금을 손에 넣은 인물이다. 


이후 전혀 다른 분야인 위메프를 창업, 유통업계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썼다. 김정주 대표 역시 2015년 NXC를 통해 위메프에 1000억원을 투자했을 정도로 허 대표의 감각을 높이 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허 대표 영입도 김 대표가 직접 나서 추진했다. 이런 이유로 업계에서도 허 대표의 넥슨 합류가 현실화 할 경우 최소 대표이사급 직책이 주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A게임사 관계자는 "새로운 경영진을 들이는 만큼 그를 중심으로 인력정비 등 조직개편은 불가피하다"면서 "대표이사가 아니더라도 그에 상응하는 권한을 지닌 직책이 주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