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열 가다듬는 KCGI…임원 6인 체제 확대
한진칼 지분 1% 추가 매입…추가 압박 가능성 주목
kcgi.jpg


행동주의 사모펀드 케이씨지아이(이하 KCGI)가 외부인사를 추가로 영입하며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투자 기회를 모색하는 ‘승계·특수상황’ 신규사업부문도 신설한 가운데 한진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한진칼의 지분을 1%를 추가 매입하는 등 보다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KCGI는 4명의 임원진을 갖추고 있다. 강성부 대표가 펀드 관리를 총괄하는 가운데 신민석·김남규 부대표는 각각 투자전략, 법률문제를 담당한다. 정태두 상무는 펀드 운용실무를 맡는 구조다.


KCGI는 최근 신규 해외투자기관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상대로 투자자유치업무를 담당하는 글로벌 부문과 함께 ▲경영권승계와 상속 이슈 ▲계열분리 ▲사업·지배구조의 재편과 조정 과정에서 투자기회를 확보하는 승계·특수상황 부문을 신설했다. 각 부문 대표로는 이승훈·이대식씨를 영입했다. 이로써 KCGI는 임원진 체제는 기존 4인에서 6인 체제로 확대됐다.


업계에서는 이번 외부인사 영입이 단순한 인원 확대가 아니라 역량 강화의 성격이 짙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각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쌓은 만큼 기존 임원진과의 시너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남규 부대표는 삼성전자 법무실 수석 변호사, 삼성 메디슨·에스원 준법경영팀장으로 재직했다. 아콜레이드(Accolade.Inc)에서는 경영전략컨설턴트로서 기업 인수합병과 다양한 전략을 도출한 경험도 있다. 신민석 부대표는 증권사 애널리스트로 16년을 지낸 금융전문가 출신이다. 대우증권(현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신한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 등 국내 유수의 증권사에서 산업재·소재 팀장을 역임하며 운송·유틸리티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특히 운송 분야에서 국내 주요 기업들을 담당하면서 지배구조개편에 대해 다양한 분석을 내놓은 인물이다. 창립멤버인 정태두 상무는 보고펀드 등에 재직하면서, 다양한 산업에 대한 투자검토, 관리, 집행 등에 대한 업무를 수행했다.


새롭게 합류한 이대식 대표는 22년의 금융경력을 바탕으로 구조화 투자와 아시아 지역 투자에 강점을 보유한 사모펀드 전문가이다. 미국 사모펀드인 ‘콜로니 캐피탈(Colony Capital)’의 아시아 투자 담당자로 7년간 아시아지역의 특수상황 투자를 수행했다. 벤처캐피탈과 은행 심사역,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를 거치며 분석가 경험에 따른 산업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KCGI가 신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전문 사모펀드의 등록을 마치면서 한진칼 지분 추가 매입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되고 있다”며 “승계·특수상황부문을 신설한 점은 한진그룹에 대한 보다 강화된 행보에 나설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그레이스홀딩스는 공시를 통해 한진칼 지분율이 기존 14.98%에서 15.98%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최근 설립된 사모투자합자회사 베티홀딩스를 통해 한진칼 지분 0.66%를 확보했다. 앞서 KCGI는 이달 중순 서울중앙지방법원 등기국에 ‘케이씨지아이제1호의5사모투자’ 설립 등기를 완료했다. 법원에 등록된 ‘케이씨지아이제1호의5사모투자’는 한진칼 지분을 추가로 매입하기 위해 KCGI가 세운 그레이스홀딩스의 특별관계자다.


앞선 관계자는 “조양호 전 회장 별세 이후 동일인(총수) 지정 과정에서 조현아·원태·현민 삼남매간 불협화음이 드러났던 가운데 조원태 회장의 내년 3월 한진칼 사내이사 임기 만료, 조 전 회장의 지분 상속 등 내부적으로 어수선한 틈을 타 KCGI가 다양한 노선으로 한진그룹에 압박을 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짚었다.


현재 KCGI는 산하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를 통해 한진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한진칼의 지분 15.98%를 보유, 2대주주로 자리하고 있다. 한진칼의 최대주주는 고(故) 조양호 전 회장으로 지분율은 17.84%(특수관계인 포함시 28.7%)이다. 조현아·원태·현민의 한진칼 지분은 각각 2%대에 그친다. 조 회장 일가는 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속세 부담으로 재원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