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씨엠생명과학, 中 푸싱과 가인패드 공급·판매계약
중국 10대 제약기업 총1200만달러 규모…글로벌 여성 질병 검사 시장 적극 공략

티씨엠생명과학(TCM생명과학)은 중국의 푸싱메드테크디벨롭먼트(이하 푸싱)와 1200만달러 규모의 가인패드 공급·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중국 상해에 위치한 푸싱은 중국 10대 제약기업인 푸싱파마(Fosun Pharma)의 계열사로 의료기기 및 체외진단용 키트, 시약, 진단서비스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 티씨엠생명과학은 지난해 푸싱과 액상세포표본 가공장비인 셀스퀘어 및 체외진단용 리얼타임 PCR(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 진단시약키트 등에 대한 공급계약을 맺기도 했다. 


가인패드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자궁경부암 유발 HPV(인유두종 바이러스) 및 여성 질병 자가진단 키트다. 팬티라이너 형태 패드를 약 4시간 동안 착용한 후 전문 의료검사센터로 보내면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HPV와 성매개 감염질환(STD)의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국내에서 식약처 허가를 마치고 장영실상 및 세계일류상품으로 인증 받으며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푸싱은 향후 중국 전역을 대상으로 가인패드 판매를 계획중이다. 


티씨엠생명과학 관계자는 "중국 10대 대기업인 푸싱그룹과 손을 잡고 중국시장에 가인패드를 출시하게 됐다"며 "중국은 여성 질병 검사에 대해 보수적 분위기가 강해서 간편하게 검사할 수 있는 가인패드의 시장성이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씨엠생명과학은 푸싱외에도 말레이시아 현지 대형 건강검진 회사와 손을 잡고 말레이시아 국립암센터에도 가인패드 공급을 추진하면서 해외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