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中사업 수장 교체로 조직 재정비
이광국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사장 승진…폭스바겐 출신 스벤 파투쉬카 중국기술연구소장 영입
이광국 신임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차그룹이 부진에 빠진 중국사업의 재도약을 위해 사업총괄을 교체하는 한편 현지 기술연구소장을 외부에서 영입하는 등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 


3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회사는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에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인 이광국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해 임명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공석이 된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은 장재훈 경영지원본부장 부사장이 겸직한다. 기존 중국사업총괄을 맡았던 이병호 사장은 고문에 위촉됐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최근 중국사업부문 조직개편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인사로, 세계 최대 자동차산업의 격전지인 중국시장에서 리더십 변화를 통해 현지 대응력과 경쟁력을 제고해 재도약의 발판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중국사업을 총괄하게 된 이광국 사장은 독일, 영국 등 풍부한 해외사업 경험과 다양한 대내외 네트워크,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보유한 적임자란 평가를 받았다. 국내사업본부장을 역임하는 동안 성공적인 신차 론칭과 차별화된 마케팅, 고객과의 소통 활동 등 현대차의 판매는 물론 브랜드 혁신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이광국 사장은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을 총괄하며 판매 증대를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와 브랜드 가치 제고, 중장기 비전 수립과 사업 전략 구체화 등을 담당하게 된다.

스벤 파투쉬카 신임 현대·기아차 중국기술연구소장.(사진=현대차그룹)


현대·기아차는 외부에서 중국기술연구소장도 영입했다. 폭스바겐 중국 연구개발(R&D) 담당을 지낸 스벤 파투쉬카(Sven Mirko Patuschka)가 그 주인공이다. 현대차그룹은 그가 10여년 간 쌓은 중국시장에 대한 전문지식과 통찰력을 바탕으로 중국 현지 모델들의 경쟁력을 한 단계 더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벤 파투쉬카 중국기술연구소장은 독일 다름슈타트공대 전자제어공학과 출신으로, 최근까지 폭스바겐 중국 부문 R&D 담당을 역임하며 상하이 폭스바겐과 이치 폭스바겐의 연구개발을 이끌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벤 파투쉬카 소장은 중국시장 특성을 반영한 차량개발 전략과 방향성을 수립하고 현지 전략 모델을 개발하는 업무를 총괄하며 중국사업 재도약을 위한 R&D 경쟁력 제고에 앞장설 예정"이라며 "특히 자율주행, 커넥티드 서비스 등 모빌리티 기술에 대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현대·기아차가 중국시장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현대·기아차는 중국사업 부진 타개를 위한 조직개편과 리더십 변화 등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4월 중국사업 임직원을 중국으로 전진배치 한데 이어 8월에는 중국 지주사 중심의 강력한 의사결정 체계를 갖추기 위한 조직 재정비를 마쳤다. 9월에는 둥펑위에다기아가 판매·관리 역량이 검증된 리펑(李峰) 총경리를 임명했다. 기아차가 현지인을 중국법인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한 것은 처음이다.


◆이광국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스벤 파투쉬카 현대·기아차 중국기술연구소장 약력

▲이광국(李光國)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1963년생(56세)

-연세대 경영학 학사

-주요 경력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현대자동차 현대와싱턴사무소장(전무)

·현대자동차 해외정책팀장, 수출지원실장, 영국판매법인장(상무) 


▲스벤 파투쉬카 현대·기아차 중국기술연구소장

-1971년생(48세)

-다름슈타트공과대 전자제어공학

-주요 경력

·2013~2019년 폭스바겐 중국 R&D 담당(중국)

·2018~2019년 폭스바겐그룹 모빌리티아시아 CTO(중국)

·2009~2013년 폭스바겐그룹 전기전자개발 리더(독일)

·2004~2009년 스코다 전기전자개발 리더(체코)

·2001~2004년 상하이 폭스바겐 전기전자개발 리더(중국)

·1995~2001년 폭스바겐그룹 전자선행개발 담당(독일)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