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러비, 평창 서포터즈 '아리아리걸스'와 기부협약
정재연·길건·박기량 소속 여자 야구팀과 맞손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기부 플랫폼 업체 셀러비코리아가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2018 평창올림픽 공식 서포터즈 '아리아리걸스'와 손잡았다.


셀러비코리아는 최근 아리아리걸스와 셀러비 서비스를 활용한 기부 및 후원활동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아리아리걸스에서 주장을 맡고 있는 배우 정재연을 비롯한 선수들과 코치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노현태, 셀러비코리아의 송원종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서포터즈로 주목을 받은 아리아리걸스는 배우, 치어리더, 격투기선수 등 유명인들이 소속된 여자야구단이다. 야구 리그 출전은 물론이고, 야구를 홍보할 수 있는 각종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주요 멤버로는 주장인 배우 정재연을 비롯해 가수 길건, 애즈원 이민,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천은숙, 전 국가대표 펜싱선수 남현희, 격투기선수 엠제이 킴, 치어리더 박기량, 안지현, 정다혜, 강예진, 김보배 등이 소속돼 있다.


셀러비코리아는 유명인들이 특정 팬만을 위한 영상 메시지를 신청받아 제작해 소통하는 플랫폼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발생한 수익 중 일부는 유명인이 지정한 사회복지법인에 기부된다. 현재 가수 허각, 버스터즈 채연, 걸그룹 달샤벳, 배우 서지석·박기웅·이준혁, 모델 배정남, 개그맨 문세윤·박성호·박준형·나몰라패밀리, 셰프 오세득, 당구선수 차유람, 유명 유튜버 등이 참여했다. 


셀러비코리아와 아리아리걸스는 이번 협약으로 셀러비 서비스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을 기부해 희망을 전파하고, 공익을 위한 공동 기부활동 등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리아리걸스의 주장 정재연은 "과거 아리아리걸스는 스크린야구대회를 추진해 복지재단 소속의 청소년야구단에게 야구용품을 지원했다"며 "셀러비를 통해 다시 한 번 뜻 깊은 일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