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양남시장정비사업 공동 시행한다
판매·근린생활시설과 임대주택 78가구 공급…"도시재생전문기관 공적역할 확대할 것"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은 17일 양남시장정비사업 조합과 영등포구 양남시장 정비사업을 공동 시행하는 내용의 본 약정을 체결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이번 약정에 따라 SH공사와 조합은 영등포구 양평1가 30번지 일원 1956제곱미터(㎡) 규모의 양남시장을 지하 4층~지상 12층 규모의 현대식 건물로 정비한다. 2023년에 완공될 현대식 시장건물에는 ▲판매시설 ▲근린생활시설 ▲임대주택 78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SH공사와 조합 측은 정비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회생에 힘을 보탤 방침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양남시장 정비조합과 정비사업을 공동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출처=서울주택도시공사.


양남시장은 재난위험시설 E등급을 받은 노후 시장으로 지난 2010년부터 시장정비사업을 추진해왔다. 추진 과정에서 사업비 조달이 난항을 겪으면서 조합재산이 공매될 위기에 처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SH공사가 전통시장 활성화 및 도시재생전문기관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참여를 본격화하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양남시장 정비사업을 기점으로 도시재생전문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앞으로 서울시내 정비사업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며 “정체된 정비사업을 활성화하고 공공성이 확보된 주택공급을 늘려 주택시장 안정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