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아이, 500억 연료전지 추가 수주
2018년 10월 계약 확장


[팍스넷뉴스 박제언 기자] 친환경 발전플랜트 전문기업 비디아이가 약 500억원 규모의 연료전지사업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1년반 전에 수주했던 건에 추가로 공급하는 계약을 했다.


비디아이는 소룡연료전지(구 서안연료전지)와 13.28메가와트(MW)급 연료전지 설치공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급계약은 지난 2018년 10월 소룡연료전지와 체결했던 5.28MW급 연료전지 공급계약을 13.28MW로 확장∙변경한 것으로 계약규모도 기존 320억원에서 818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계약금액은 최근 매출액의 86.18% 수준으로 비디아이는 연료전지 분야에서만 2018년 매출액에 근접한 일감을 확보한 셈이다.


계약기간은 2021년 12월 31일까지다. 계약에 따라 비디아이는 소룡연료전지에 연료전지 주요 기자재 공급과 함께 연료전지 설치 및 유틸리티 설비 설치공사, 전기공사, 설계 및 인허가 관련 기타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설치가 완료되면 소룡연료전지는 2만가구 1년치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으로 국내 연료전지 시장은 호황기를 맞고 있다. 지난해 말 한국의 연료전지 발전량은 408MW로 전세계 보급량의 40%를 점유하면서 세계 최대 발전시장으로 급부상했다. 연료전지는 발전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아 신재생 에너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아직 높지는 않지만 상시 발전이 가능하고, 오염물질과 소음이 적다는 장점 등을 토대로 보급이 빠르게 확산되는 추세다.


비디아이는 앞으로 정부정책에 발맞춰 연료전지 사업분야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비디아이 관계자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논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만큼 이른 시일 안에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라면서 “연료전지 사업은 신재생공급인증서(REC) 가중치가 높은 사업이어서 이번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활발한 수주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