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아이, 창업자 안승만 회장 복귀 '신사업 가속'
안 회장, 임시 주주총회·이사회 거쳐 대표이사 취임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창업주이자 지난 30년간 비디아이를 이끌었던 안승만 회장이 경영 일선에 정식으로 복귀했다. 향후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사업 등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비디아이는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대주주인 안승만 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실효성에 대한 지적으로 주식 액면분할 안건이 부결됐고, 사내이사 4명 선임에 대한 안건은 모두 원안대로 승인됐다.


비디아이는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 ▲감포 풍력발전 사업 ▲영암 수상태양광 발전 사업 ▲임계 하이브리드 발전 사업 ▲소룡 연료전지 발전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9월 말 기준 수주 잔고는 약 4900억원으로 대다수 사업이 내년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비디아이는 설계 조달 시공(EPC) 사업 뿐만 아니라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일대 태양광 발전사업을 하고 있는 특수목적법인(SPC)의 지분을 일부 보유하고 있다. 전력 및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판매에 따른 수익을 통해 지속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안승만 대표이사는 "대내외적으로 약속한 경영 안정화와 정상화를 실행할 것"이라며 "우선 사채 납입 연기, 삼천포 사업 등의 과제를 하나씩 해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비디아이는 4년 전부터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내년엔 결실을 맺을 것"이라며 "준비 중인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고 바이오 신사업에서도 신약 연구의 성과가 나타나면 비디아이의 가치는 재평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비디아이는 지난 11월 신규 바이오 사업을 위해 미국의 신약 개발업체 엘리슨파마슈티컬스의 지분 37.5%를 1200만달러에 인수했다. 2022년 췌장암 치료제 '글루포스파미드'의 임상3상 완료 및 신약 시판허가(NDA) 신청을 앞두고 있다. 빠르면 내년에 폐암과 소아골육종을 적응증으로 하는 'ILC'와 뇌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DBD'의 FDA 임상 3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