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삼익아파트, ‘아크로’로 재탄생
대림산업, 2300억 규모 방배삼익아파트 재건축 사업 수주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대림산업이 방배삼익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대림산업은 지난 24일 서초구 엘루체컨벤션웨딩에서 열린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해당 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수주금액은 약 2300억원 규모다. 새로운 단지명은 아크로 리츠카운티다. 아크로 리츠카운티는 지하 5층~지상 27층 높이 8개동에 721가구 규모의 주거시설과 상가를 조성한다.


대림산업은 아크로 리츠카운티를 최고급 주거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차별화한 외관 디자인 ▲아크로의 기술력 ▲특화설계를 적용한다. 또한 세계적인 건축설계사인 저디(JERDE)가 설계에 참여해 외관의 품격을 높였다. 저디는 일본 최고의 시그니처 복합시설 롯폰기 힐스를 비롯해 라스베이거스의 상징으로 자리 잡은 5성급 호텔 벨라지오,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IFC) 등의 설계를 담당한 명사다.


방배삼익아파트가 '아크로 리츠카운티'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출처=대림산업.


방배삼익아파트는 서초구 방배동 1018-1번지 일대에 위치한다. 408가구 규모로 지난해 5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재건축사업 조합은 지난해 10월과 12월 두 차례 시공사 선정 입찰과정에 단독으로 응찰한 대림산업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대림산업의 하이엔드 주거 브랜드 ‘아크로’는 국내 아파트 중 최고가인 3.3㎡당 1억원 시대를 열며 대한민국의 아파트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글로벌 3대 디자인 어워드로 평가받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위상과 가치를 인정받았다. 최근 부동산 어플 다방에서는 아크로가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브랜드 아파트 1위라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아크로가 추구하는 주거철학을 바탕으로 오랜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최고의 주거명작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