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사천 송지 주택사업 참여
대우조선해양건설 사업규모 1100억 수주…750세대 공급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경남 사천 송지지역 주택조합과 공사도급 약정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경남 사천시 용현면 산 25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사천 송지지역 주택조합 아파트 신축사업'의 시공사로 참여한다. 공사는 대지면적 3만7560㎡(1만1361평), 연면적 9만4434㎡(2만8566평)에 지하 1층~지상 25층 아파트 7개동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건폐율은 23.06%, 용적률은198.12%다.


해당 단지는 총 750세대의 공동주택(아파트), 근린상가, 부대복리시설이 등이 들어선다. 공사비 규모는 약 1100억원으로 조합원 모집을 마쳤다. 내년초 착공해 2024년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전용 면적은 가장 선호도가 높은 69㎡(2개 타입, 505세대), 84㎡(245세대)로 공급된다. 지상 285대, 지하 615대 등 총 900대의 넉넉한 주차공간을 갖춘다. 발코니 확장을 무료 제공하며, 세대별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채택해 최적의 사물인터넷(IoT) 환경을 조성한다. 이 외에도 바닥, 손잡이, 수납장, 천정, 조명, 욕실 등에 최고급 자재를 사용한다.


단지 주변은 사천시청, 행정복지센터, 우체국, 은행, 대형슈퍼 등 생활편의 시설이 완비돼 주거 여건이 뛰어나다. 인근 용현초등학교, 용남중학교, 용남고등학교 등이 위치해 교육 환경도 우수하다. 차량 10분 거리에 사천공항이 위치해 서울 및 수도권과 제주 등으로 이동이 편리하며 광역 교통망으로 전남, 경남 등 인근 도시의 접근성도 뛰어나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사천 송지 주택조합 아파트는 교통이 편리하고 인근에 편의 시설이 많아 생활 여건이 우수하다"며 "2012년 596세대 규모로 준공된 사천 엘크루에 이어 지역의 새로운 명품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