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ESG 채권 발행
1억달러 조달…친환경·재생에너지 등 사회적 책임투자 강화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포스코건설이 지난 10일 국내 건설사 중 처음으로 ESG 채권을(ESG, Environment·Social·Governance, 환경·사회·지배구조) 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ESG 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녹색채권(Green Bond) ▲사회적 채권(Social Bond) 그리고 이 둘을 결합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 세 종류가 있다.


이번에 포스코건설이 발행한 채권은 지속가능채권이다. 글로벌 금융사인 HSBC와 BNP Paribas로부터 사모방식으로 2년 만기 1억달러(1200억원) 규모를 조달했다.


포스코건설이 이번 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은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에 맞춰 사용할 계획이다. 대상 사업은 건설사업 중 에너지 효율 증대를 위한 친환경건축물 기술개발을 비롯해 신재생에너지, 사회인프라 확충, 노후 주거 환경개선 등이다.


발행금리는 민평금리 대비 약 12bp(0.12%p) 낮은 연 1.58%다. HSBC와 BNP Paribas는 포스코건설의 재무건전성과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 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 불확실성 지속과 A급 이하 시장이라는 장벽을 넘어선 것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6월 세계적 인증기관인 서스테널리틱스(Sustainalytics)로부터 ESG기준을 인증 받았다. 국제자본시장협회 기준에 부합하는 ESG 채권발행 목적과 사용방법 등을 포함한 지속가능 금융체계 수립의 일환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ESG 채권 발행은 포스코그룹의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을 기반으로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는 일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6월 포스코건설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올해 들어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한 유일한 사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