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1.4조 홍콩 병원 공사 수주
유나이티드 크리스천 병원…지하 3층~지상 22층 규모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현대건설이 1조4000억원 규모의 홍콩 유나이티드 크리스천 병원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27일 발주처인 홍콩 병원관리국(Hospital Authority)으로부터 유나이티드 크리스천 병원 공사 낙찰통지서(LOA : 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공사는 구룡반도 쿤통(Kwun Tong) 지역에 지하 3층~지상 22층 규모의 외래동, 지하 4층~지상 18층 규모의 일반병동 및 기타 부속건물을 신축하는 프로젝트다. 부지면적은 3만2000㎡, 연면적은 22만1880㎡다. 공사기간은 올 8월경 착공 후 약 46개월이다.


총 공사금액 약 11억7천만 달러(한화 약 1조4000억원)에 달하는 이번 공사는 현대건설이 홍콩 건설사 빌드킹과 공동 수주했다. 현대건설 지분은 30%인 약 3억5000만달러 (약 4200억원)다.


현대건설 홍콩 유나이티드 크리스천 병원 위치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이번 입찰에서 발주처가 요구하는 기본 설계개념을 유지하면서 미래첨단 병원에 부합하는 차별화한 설계, 공법을 제시해 기술평가 결과 최고점을 받았다. 입찰 준비 과정에서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의 적극적 지원이 있었다. 이번 홍콩 수주는 2004년 컨테이너 터미널 공사 이후 재진출했다는데 의미가 크다.


현대건설은 지난 1986년 '타이워 주택공사-1단계' 공사를 시작으로 홍콩에 진출한 이래 New Kowloon 주거단지 개발공사, HOK UN 재개발 2단계 공사 등 총 19건, 24억8000만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수행했다.


현대건설이 준공한 병원에는 환자들에게 중요한 자연채광과 반사광 유입을 통한 친치유 환경 뿐 아니라 병원내 감염차단을 위한 외래 구역 내 음압시설, 태양광 활용 에너지 절감 등 최고의 기술력을 적용한다. 특히 해외 병원건축에서 세계 3대 친환경 인증인 'BCA그린마크' 획득 및 유니버셜 디자인 어워드 최고 등급(Gold)을 수상하는 등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병원 준공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1971년 용산 미군 제121후송병원을 시작으로 가톨릭 서울 성모병원, 서울 아산병원 등 국내 유수의 종합병원 건설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싱가포르 쿠텍 푸아트 병원 및 창이 병원, 사우디 쥬베일 병원 및 리야드 킹파드 메디컬시티, 카타르 하마드 빈 칼리파 메티컬시티 등 국내 및 해외 약 50개의 병원 시공실적을 갖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16년 만에 홍콩에 재진출한 만큼 현대건설이 쌓아온 병원건축 기술 노하우를 활용해 세계에서 손꼽히는 병원건축물을 만들겠다"며 "현대건설은 국내외 다양한 병원실적을 보유한 독보적 건설사로 최근 병원 프로젝트를 비롯한 해외수주 역량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