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강한승·박대준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
4인서 2인으로...김범석 대표는 이사회 의장


(왼쪽부터)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 강한승 대표, 박대준 대표. (사진=쿠팡 제공)


쿠팡이 기존 4인 각자대표 체제를 새해부터 2인 체제로 변경한다.


쿠팡은 오는 31일 이사회를 열고 강한승·박대준 대표 체제로 변경하는 안을 의결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기존 대표였던 김범석 대표는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됐으며 고명주 대표는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한다.


체제 변경 후 회사의 운영은 강한승 대표가 총괄하게 된다. 강 대표는 변호사 출신으로 청와대 법무비서관, 서울고등법원 판사, 국회 파견 판사, 주미대사관 사법협력관 및 UN국제상거래법위원회 정부대표 등을 역임한 법률전문가다. 쿠팡에는 10월 영입된 이후 법무 및 경영관리 분야를 총괄해 왔다.


박대준 대표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신사업분야를 맡는다. 박 대표는 홍익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LG전자와 네이버를 거쳐, 쿠팡 정책당당 부사장으로 일했으며 올해 초 신사업담당 대표에 오른 인물이다.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된 김범석 대표는 향후 넓은 시각에서 전략을 구상하고 고객의 삶을 개선하는 혁신을 만드는데 전념할 계획이다.


쿠팡 관계자는 "검증된 두 명의 대표이사가 각자 전문성을 바탕으로 효율적이고 추진력 있게 각 부문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