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장용 제품군 확대 '힘싣기'
차량용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오토 4AC' 공개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가 차량 후방카메라 등에 탑재되는 이미지센서를 선보인다. 모바일용 이미지센서가 아닌 전장용 이미지센서 공개는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후방카메라 이미지센서를 시작으로 전장용 라인업 확대에 적극 나서겠단 방침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차랑용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오토 4AC'를 본격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아이소셀 오토 4AC는 픽셀 120만개를 1/3.7"(3.7분의 1인치) 옵티컬 포맷에 탑재한 제품이다. 차량 안에서 외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Surround View Monitor)와 후방카메라(Rear View Camera)에 탑재된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에 최첨단 '코너픽셀(CornerPixel)' 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코너픽셀은 하나의 픽셀에 저조도용 3.0㎛(마이크로미터)의 큰 포토다이오드와 고조도용 1.0㎛의 작은 포토다이오드를 함께 배치하는 삼성전자의 차량용 이미지센서 특화 픽셀 설계 기술이다. 극한 환경에서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등 정확한 도로 주행 정보를 운전자에게 제공해 안전한 주행을 지원한다. 


이 제품은 픽셀마다 크기가 다른 포토다이오드가 배치돼, 고조도와 저조도의 환경도 동시에 인식할 수 있다. 어두운 터널이나 지하주차장 출구처럼 밝기 차이가 큰 환경에서도 영상에 잔상(Motion Artifact)이 없이 120dB의 선명한 HDR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센서의 노출시간을 길게 조정해 'LED 플리커(LED Flicker)' 현상도 동시에 완화할 수 있어 발광다이오드(LED)가 탑재된 전조등, 신호등에서 표현하는 교통 정보를 정확하게 인식한다. 촬영된 이미지의 화질을 높이는 이미지 시그널 프로세서(ISP)도 내장해 고객사가 제품을 효율적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오토 4AC를 비롯해 향후 전장용 이미지센서 제품군 확대에 지속 힘을 싣겠단 방침이다.


장덕현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오토 4AC는 오랫동안 축적된 삼성전자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기술력에 안정성 높은 자동차용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획기적인 제품이다"이라며, "앞으로 삼성전자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방 카메라뿐 아니라 자율주행, 인캐빈(in-cabin) 카메라 등으로 차량용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