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삼성重, 'LNG기술의 꽃' 천연가스 액화공정 독자개발 실증
유범종 기자
2021.11.18 16:49:35
기술자립 고도화·비용과 공기 단축…FLNG 수주경쟁력 강화
(사진=삼성중공업 천연가스 액화공정인 '센스 포' 실증 시연회 기념사진. 사진제공=삼성중공업)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삼성중공업이 LNG(액화천연가스) 기술의 꽃으로 불리는 천연가스 액화공정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성공적인 실증작업을 마쳤다.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 조선·해양 통합 LNG 실증설비에서 독자 기술로 개발한 천연가스 액화공정인 'SENSE IV'(이하 '센스 포') 실증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6일부터 진행된 이번 시연회에는 ENI(이앤아이, 이탈리아), Equinor(에퀴노르, 노르웨이), Golar LNG(골라엘엔지, 영국), Petronas(페트로나스, 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국 주요 LNG 개발사와 ABS, BV, LR 선급 관계자들이 참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천연가스 액화공정은 '바다 위의 LNG공장'으로 불리는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의 주요 공정 중 하나다. 이는 해저로부터 끌어 올린 가스오일(gasoil)에서 오일을 분리하고 수분, 수은 등 불순물을 제거한 천연가스를 영하 162도 이하로 액화해 부피를 600분의 1로 줄이는 기술이다. 천연가스의 경제적인 장거리·대규모 수송을 가능하게 해 LNG산업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관련기사 more
삼성중공업, 부사장 3명·상무 4명 승진 삼성중공업, MS와 손잡고 '디지털 전환' 속도 삼성重, 3분기 영업손실 1102억...16분기 연속 적자 삼성重 유증, 삼성전자·삼성생명 등 주요 주주 참여外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센스 포'는 연간 200만톤 이상의 LNG를 생산해 낼 수 있는 액화 성능을 확보했다. 아울러 기존 가스팽창 액화공정 대비 LNG 1톤 생산에 필요한 전력소모량을 최대 14% 줄이는 등 높은 에너지 효율까지 갖췄다.


강영규 삼성중공업 해양사업본부장은 "센스 포의 개발과 실증 성공으로 천연가스의 생산과 운송, 저장, 공급 등 LNG 가치사슬 풀 라인업에 대한 제품 신뢰성이 더욱 확고해 질 것"이라며, "삼성중공업이 '토탈 LNG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그룹별 회사채 발행금액
Issue Today more